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POINT] 드디어 터진 조영욱-이강인, 시너지 효과 ‘기대’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모두가 기대했던 조영욱과 이강인이 드디어 터졌다. 이로써 정정용호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 있게 됐고, 둘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승 1패 승점 6점으로 16강에 진출했고, 일본과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의 입장에서는 승점이 절실했던 경기였다. 그러나 상대는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해 주전을 대거 제외했지만 워낙 전력이 탄탄한 팀이라 쉽게 승점을 기대하기 어려운 경기였다.

이런 상황에서 정정용 감독이 ‘승부수’를 던졌다. 3-5-2 포메이션을 가동한 정정용 감독은 미드필더 이강인을 최전방에 배치하며 오세훈의 파트너로 활용했고, ‘프리롤’을 맡기며 이강인의 공격 전개 능력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활동량이 많은 조영욱을 2선으로 내리며 이강인과 역할을 바꿨고, 새로운 조합을 구상했다.

정정용 감독의 승부수가 통했다. 자유를 얻은 이강인은 수비 가담에서 벗어나 정교한 패싱력, 과감한 침투, 상대를 제치는 드리블 돌파를 통해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조영욱 역시 활발하게 움직이며 2선에서 상대를 흔들었다. 결국 조영욱과 이강인의 발에서 선제골이 나왔다. 전반 42분 조영욱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이 측면에서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오세훈이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한 마디로 택배 크로스였다. 이강인의 왼발은 계속 빛났다. 후반에도 아르헨티나의 압박을 벗겨내며 공격을 진두지휘한 이강인은 몇 차례 정교한 왼발 킥을 자랑하며 자신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조영욱도 터졌다. 한국에서 열린 지난 2017 대회에도 출전했던 조영욱은 이번 대회에서 ‘해결사’로 주목받았고, 결국 이번 아르헨티나전에서 터졌다. 후반 12분 정호진이 날카로운 드리블로 측면을 허물어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쇄도하던 조영욱이 감각적으로 방향만 바꾸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이 골이 결승골이 됐고, 조영욱은 두 번의 U-20 월드컵 출전에서 첫 골을 기록했다.

모두가 기대했던 조영욱과 이강인의 조합. 결국 아르헨티나전에서 터졌고, 남은 토너먼트 일정에서도 둘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