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STAR] '택배 크로스’ 이강인, 왼발의 클래스는 남달랐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왼발의 클래스는 차원이 달랐다. ‘막내’ 이강인이 확상적인 택배 크로스로 한국의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승 1패 승점 6점으로 16강에 진출했고, 일본과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의 입장에서는 승점이 절실했던 경기였다. 그러나 상대는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해 주전을 대거 제외했지만 워낙 전력이 탄탄한 팀이라 쉽게 승점을 기대하기 어려운 경기였다.

이런 상황에서 정정용 감독이 ‘승부수’를 던졌다. 3-5-2 포메이션을 가동한 정정용 감독은 미드필더 이강인을 최전방에 배치하며 오세훈의 파트너로 활용했고, ‘프리롤’을 맡기며 이강인의 공격 전개 능력을 극대화했다.

승부수가 통했다. 자유를 얻은 이강인은 수비 가담에서 벗어나 정교한 패싱력, 과감한 침투, 상대를 제치는 드리블 돌파를 통해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결국 이강인의 발에서 선제골이 나왔다. 전반 42분 조영욱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이 측면에서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오세훈이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한 마디로 택배 크로스였다. 이강인의 왼발은 계속 빛났다. 후반에도 아르헨티나의 압박을 벗겨내며 공격을 진두지휘한 이강인은 몇 차례 정교한 왼발 킥을 자랑하며 자신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결국 한국은 후반 12분 조영욱의 결승골에 힘입어 승리를 따냈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강인의 왼발은 클래스가 달랐다. 이제는 16강전. 그것도 숙명의 라이벌 일본전이다. 이강인은 이승우 등 선배들이 그랬던 것처럼 일본전 승리를 준비하고 있고, 자신의 무대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