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WC 리뷰] ‘이강인 택배+조영욱 결승골’ 한국, 아르헨티나에 2-1 승...16강행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정정용호가 16강에 진출했다. 상대는 숙명의 라이벌 일본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승 1패 승점 6점으로 16강에 진출했고, 일본과 맞대결을 펼친다.

[전반전] ‘이강인 택배→오세훈 헤더’ 리드 잡은 한국

무승부 이상을 거둬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 한국이 3-5-2 포메이션을 사용하는 동시에 승부수를 던졌다. 정정용 감독은 전방에 오세훈과 함께 이강인을 배치했고, 중원에는 최준, 조영욱, 정호진, 김정민, 황태현이 자리했다. 수비 라인에는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섰고,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한국이 전반 4분 이강인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며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후에는 아르헨티나의 공세가 거셌다. 전반 19분 우르지, 전반 22분 찬찰라이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한국이 결정적인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 24분 측면에서 올라온 볼을 골키퍼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흘렀고, 조영욱이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아르헨티나의 수비벽에 막혔다. 한국이 계속해서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33분 이강인이 중원에서 공을 잡아 개인 기술로 침투했고,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이 결국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42분 조영욱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이 측면에서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오세훈이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한국이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했다.

[후반전] 조영욱의 결승골, 한국의 승리

한국이 쐐기골을 기록했다. 후반 12분 정호진이 올려준 패스를 조영욱이 잡아 정교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급해진 아르헨티나는 후반 18분, 19분에 아껴뒀던 알바레스와 가이시를 연달아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이후 가이시가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광연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23분 오세훈을 빼고 김세윤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찬스는 아르헨티나가 잡았다. 후반 32분 가이시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후 한국은 후반 37분 이강인을 빼고 전세진을 투입하며 다시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한국이 실점을 내줬다. 후반 42분 페레이라가 기습적인 슈팅으로 만회골을 기록했다. 이후 한국이 수비벽을 두텁게 하며 아르헨티나의 공세를 막는데 집중했고, 결국 승리를 따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