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애엄마 맞아? 토트넘 골키퍼 요리스 아내, 화끈몸매 ‘헉’

[인터풋볼] 취재팀 = 토트넘의 수문장 위고 요리스의 아내 마리네 요리스의 몸매가 화제다.

요리스의 아내 마리네는 1986년 생으로 32세이다. 두 사람은 2002년부터 오랜 관계를 유지했고, 2010년 첫째 딸인 안나 로제 요리스를 품에 안았다.

2012년 7월 두 사람은 결혼에 골인했고, 2014년 마리네는 두 번째 딸인 지울리아나를 출산했다. 요리스는 토트넘의 골문을 든든히 지키고 있고, 마리네는 의류 회사를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딸의 어머니임에도 불구하고 마리네는 뛰어난 패션 감각과 몸매로 축구팬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사진 = 마리네 요리스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트와이스 나연 ‘설레는 미모’ (쇼케이스) [포토] 트와이스 나연 ‘설레는 미모’ (쇼케이스)
[포토] 구구단 세정 ‘크록스의 여신은 바로 나’ (크록스) [포토] 구구단 세정 ‘크록스의 여신은 바로 나’ (크록스)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