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치졸한 중국, “트로피 모욕 선수 처벌하지 않으면 FIFA에 고발”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중국이 치졸함의 끝을 드러내고 있다. 이미 세 차례에 걸쳐 사과를 했음에도 성에 차지 않는 모습이고, 관련 선수들을 처벌하지 않을 경우 국제축구연맹(FIFA)에 고발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8 대표팀은 중국 청두에서 열린 ‘2019 판다컵’에 출전해 3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지난 29일, 우승 세리머니를 하는 과정에서 한 선수가 트로피를 밟는 듯한 행동을 펼치며 중국 언론의 공분을 샀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30일 새벽, 김정수 감독을 비롯한 대표자가 조직위원회에 사과했고, 선수단 전체가 앞장서 고개를 숙였다.

이후 대한축구협회도 협회 차원에서 중국축구협회와 청두축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공식 사과를 전한 사실이 알려졌다.

그럼에도 중국은 성에 차지 않는 모습이다. ‘시나스포츠’의 31일 보도에 따르면 청두축구협회 회장이자 중국축구협회 사무총장인 지 지안밍은 “대한축구협회가 관련 선수들에 징계를 내리지 않는다면 조직위원회는 AFC, 나아가 FIFA에 고발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미 대회 조직위원회는 한국으로부터 트로피를 회수했다. 세 차례에 걸쳐 사과 했음에도 부족하다 느끼는 것이다. U-18 선수단은 31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한편 판다 컵에 참가한 중국은 3전 전패로 대회를 쓸쓸히 마무리했다. 1차전 뉴질랜드에 0-2, 태국에 0-2, 한국에 0-3으로 패했고, 한 골도 넣지 못하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 = 시나스포츠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