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POINT] 남아공전 최상의 결과...벼랑 끝 3차전은 없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정정용호가 고비처인 남아프리카 공화국(남아공)전에서 최상의 결과를 만들어냈다. 전반 내내 파상공세를 당하던 흐름을 뒤집어 신승을 거둔 것. 이로써 한국은 3차전 아르헨티나전에서 벼랑 끝 승부를 벌여야 하는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은 29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남아공에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1승 1패를 기록하며 16강에 직행 가능한 F조 2위로 올라섰다. 대회 우승후보였던 포르투갈이 아르헨티나에 0-2로 패하는 바람에 골득실 차로 앞서면서 정정용호가 2위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다.

이날 정정용 감독은 첫 승 상대로 지목된 남아공을 상대로 공격적인 전형을 짰다. 포르투갈전 후반에 좋은 모습을 보였던 것을 감안한 듯한 라인업이었다. 한국은 이강인을 비롯해 오세훈, 조영욱, 엄원상을 동시에 선발 투입하며 공격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의지와는 달리 전반 45분간 상당히 고전하는 흐름이 이어졌다. 폭우에 당황한 듯 한국 선수들은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특히 측면 쪽에 공간을 내주면서 여러 차레 실점 위기에 노출됐다.

하지만 이광연이 선방쇼를 벌이면서 무실점으로 전반을 끝냈고 후반 반전을 이뤄내는데 성공했다. 공격 작업이 매끄러워지면서 주도권을 가져왔고 후반 24분 김현우가 헤더로 천금 같은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1-0 신승을 거둘 수 있었다.

결과가 중요했던 남아공전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한시름 놓을 수 있게 된 한국이다. 이번 경기에서 패했을 경우 아르헨티나전에서 경우의 수를 따지면서 벼랑 끝 승부를 펼쳐야 했다. 하지만 승점 3점 확보로 3차전에서 전술 운용을 무리하게 해야 하는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물론 낙관만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F조가 3위 와일드카드 싸움에서 앞서있다고 하나 3차전 결과에 따라 얼마든지 탈락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올 수 있다. 1위인 아르헨티나의 전력이 생각보다 강하고 3위로 밀린 포르투갈이 각성한 상태로 남아공전에 나설 것이다. 우리도 최소 무승부 이상의 결과를 내야만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있게 된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