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STAR] 폭우-고전 속 돋보인 이강인의 왼발+조율 능력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위기 상황에서도 이강인의 활약이 돋보였다. 남아프리카 공화국(남아공)에 파상공세를 허용하는 상황에서도 주눅 들지 않는 플레이로 팀에 도움을 줬다. 집중 견제 속에서도 왼발 킥 능력과 조율 능력으로 첫 승에 일조한 이강인이다.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은 29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남아공에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포르투갈전에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던 이강인은 다시 한 번 선발로 나섰다. 첫 승 상대로 지목된 남아공을 상대로 공격적인 전형을 짠 정정용 감독은 이강인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면서 장점을 극대화하고자 했다.

하지만 예상과는 달리 한국은 전반 동안 고전하는 흐름이었다.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고 좀처럼 공격을 풀지 못했다. 오히려 세트 플레이, 측면 공격을 연이어 허용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광연의 선방과 함께 돋보였던 것은 이강인이었다. 이강인은 물리적-심리적 압박 속에서도 조율 능력을 발휘했다. 특유의 볼터치와 왼발 패스로 한국 공격의 실마리를 제공했다.

심리적으로 흔들릴 때 쉬운 터치-패스가 실수로 연결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강인이 중심을 잡아주면서 위기를 벗어날 수 있었다.

전반 대위기를 넘긴 한국은 조금 더 공격적인 패스를 구사하며 공세로 전환했다. 이강인 역시 공격 2선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하며 남아공의 골문을 노렸다.

이강인은 상대 수비가 붙지 않으면 과감하게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면서 상대 수비를 움찔거리게 했다. 또, 집중 견제 시 측면이나 최전방으로 날카로운 왼발 패스를 보내 기회를 창출하기도 했다. 끈질기게 공세로 전환한 한국은 결국 후반 24분 김현우의 결승골이 나오면서 승리를 차지할 수 있었다.

눈에 띄는 결과물을 만든 것은 아니었지만 이강인의 진가를 볼 수 있었던 경기였다. 이강인은 남아공전에서 불굴의 투지와 침착함, 경기 운영능력을 보여주면서 왜 자신이 유럽에서도 각광받는 유망주인지 증명해 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