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STAR] 이광연 선방쇼에...한국, 탈락 위기→16강 희망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정정용호가 남아프리카 공화국(남아공)을 상대로 첫 승을 거뒀다. 한국의 승리 뒤에는 위기의 순간 선방을 연이어 보여준 이광연 골키퍼의 선방이 있었다.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은 29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남아공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한국은 오세훈을 비롯해 이강인, 조영욱, 엄원상을 동시에 선발 출전시키면서 총공세로 나섰다. 수비적으로 나선 포르투갈전과 다른 전술을 가져갔다.

공세로 나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한국은 전반 45분 동안 크게 고전했다. 폭우가 경기장을 덮치면서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고 주도권을 남아공에 내줬다.

수세에 몰리자 공격적으로 나선 것이 악재로 작용했다. 공격 성향이 강한 측면 자원인 조영욱과 엄원상의 측면 수비 지원이 미비했고 남아공의 측면 공격이 강력하게 이어지는 결과가 됐다.

한국은 전반에 단 한 차례도 유효슈팅을 만들지 못하는 등 부진했다. 오히려 5번의 유효슈팅을 허용하며 여러 차례 실점 위기를 맞았다. 측면에서 이어진 크로스 세례로 허둥지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지만 골키퍼 이광연이 연이어 한국을 구해냈다. 이광연은 상대 세트 플레이 상황에서 여러 차례 이어진 위기를 좋은 판단력과 반사신경으로 막아냈다. 전반 내내 파상공세를 당했던 한국이 0-0 상황에서 후반을 맞이할 수 있었던 것은 이광연의 활약 덕분이었다.

하프타임에 재정비한 한국은 후반 들어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후반 초반부터 차근차근 기회를 만들어나간 한국은 빼앗긴 주도권을 다시 되찾아왔다.

한국은 후반 24분 기다리던 첫 골을 얻어냈다. 공격 가담한 김현우가 혼전 상황에서 헤더로 남아공의 골망을 흔들었던 것. 심리적인 안정을 찾은 한국은 경기 막판까지 주도권을 잃지 않았고 1-0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에 나온 이광연의 연이은 선방으로 위기를 벗어날 수 있었고 후반 추격의 동력을 얻을 수 있었다. 또 한 명의 승리공신은 분명 이광연이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