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POINT] 조영욱 흔들고, 이강인 찌르고...후반에 본 ‘희망’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조영욱이 흔들면, 이강인이 찌른다. 전반에는 아쉬움이 가득했지만 그래도 후반에는 희망을 봤다. ‘우승 후보’ 포르투갈을 상대로 패배했지만 아직 포기하기에는 이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은 25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 비아와에 위치한 비엘스코 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0-1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남아공과 2차전 결과가 매우 중요해졌고,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2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경기 전부터 ‘어렵다’는 이야기가 계속 들려왔다. 아무래도 상대는 유럽 무대를 지배한 ‘황금세대’ 포르투갈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정정용 감독은 기존 스타일을 대신해 ‘선수비 후역습’으로 맞섰다.

포메이션은 3-5-2였다. 정정용 감독의 생각은 확고했다. 일단 3백을 중심으로 수비를 안정적으로 가져가고, 이강인, 조영욱, 전세진을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하겠다는 생각이었다. 초반은 잘 풀었다. 한국은 경기 초반 공격형 미드필더에 위치한 이강인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었다. 이강인은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패스를 연결했고, 인상적인 경기력을 뽐냈다.

그러나 한국이 포르투갈의 역습에 당했다. 전반 7분 역습 상황에서 조타가 날카로운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잡은 트린캉이 정교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포르투갈의 역습은 매우 날카로웠고, 특히 폭발적인 스피드를 감당할 수 없었다.

이때부터 주도권을 완벽하게 내줬다. 중원에서 이강인이 계속해서 패스를 연결하려고 했지만 찬스가 만들어지지 않았고, 전방에서는 조영욱이 폭넓게 움직이며 흔들었지만 패스가 오지 않았다.

전반은 ‘악몽’이었다. 그러나 후반에는 희망을 봤다. 특히 후반에 오세훈과 엄원상이 들어오며 공격이 조금은 살아났고, 이강인이 자유롭게 움직이며 찬스를 만들기 시작했다. 후반 31분 이강인의 크로스를 조영욱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후반 36분에는 이강인의 크로스를 이지솔이 헤더로 가져갔지만 빗나갔다.

조영욱의 활약도 후반에 살아났다. 조영욱은 특유의 폭넓은 움직임과 함께 투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고, 2선으로 자리를 옮겨서도 계속해서 침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비록 완벽한 찬스는 없었지만 조영욱이 흔들고, 이강인이 패스를 연결하니 그래도 찬스가 만들어졌다.

결과는 아쉬운 패배였다. 그러나 조영욱의 침투와 이강인의 왼발킥 만큼은 인상적이었고, 우승 후보 포르투갈을 상대로 작은 희망을 발견했다. 이제 이 희망을 남아공전에서 확실하게 살려야 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청하 ‘홀리지 않을 수 없는 완벽한 무대’ (쇼케이스) [포토] 청하 ‘홀리지 않을 수 없는 완벽한 무대’ (쇼케이스)
[포토] 청하 ‘오늘도 아름다움으로 사회 복지에 기여’ (쇼케이스) [포토] 청하 ‘오늘도 아름다움으로 사회 복지에 기여’ (쇼케이스)
'스트레이트', YG 양현석 성접대 의혹 추가 보도...'초호화 요트+유럽출장' '스트레이트', YG 양현석 성접대 의혹 추가 보도...'초호화 요트+유럽출장'
[화보] 소녀시대 수영, ‘걸캅스’ 양장미의 시크한 매력 [화보] 소녀시대 수영, ‘걸캅스’ 양장미의 시크한 매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