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POINT] ‘우승 후보’ 포르투갈의 속도는 차원이 달랐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우승 후보’ 포르투갈의 속도는 상상 이상이었고, 차원이 달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은 25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 비아와에 위치한 비엘스코 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0-1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남아공과 2차전 결과가 매우 중요해졌고, 가시밭길을 예고했다.

‘우승 후보’ 포르투갈을 상대로 한국이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조영욱과 전세진이 공격진에 배치됐고, 2선에 고재현과 이강인을 투입했다. 중원은 최준, 김정민, 황태현이 구축했고, 3백은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나섰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포르투갈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조타, 레앙, 트린캉이 공격진을 구축하며 빠른 공격을 시도했다.

정정용 감독의 생각은 확고했다. 일단 3백을 중심으로 수비를 안정적으로 가져가고, 이강인, 조영욱, 전세진을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하겠다는 생각이었다. 초반은 잘 풀였다. 한국은 경기 초반 공격형 미드필더에 위치한 이강인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었다. 이강인은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패스를 연결했고, 인상적인 경기력을 뽐냈다.

그러나 한국이 포르투갈의 역습에 당했다. 전반 7분 역습 상황에서 조타가 날카로운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잡은 트린캉이 정교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포르투갈의 역습은 매우 날카로웠고, 특히 폭발적인 스피드를 감당할 수 없었다.

포르투갈이 계속해서 주도권을 잡았다. 포르투갈은 차원이 다른 스피드로 한국의 수비진을 뒤흔들었다. 전반 16분 레앙이 스피드로 측면을 허물어 패스를 연결했지만 한국 수비진이 간신히 걷어냈다. 한국은 1분 뒤 골문을 살짝 빗나가는 레앙의 오버헤드킥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전체적인 경기 양상은 비슷하게 흘러갔다. 포르투갈이 중원에서 우위를 잡았고, 패스가 연결되면 빠른 스피드로 한국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한국은 이강인의 킥력에 의지하며 찬스를 만들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특히 후반에 오세훈과 엄원상이 들어오며 공격이 조금은 살아났지만 경기 결과를 바꾸지는 못했다.

역시 우승 후보였다. 특히 포르투갈의 속도는 차원이 달랐고, 결국 속도와 개인 기술의 차이에서 승부가 갈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황우슬혜 ‘블루카펫에 등장한 여신’ (소리바다) [포토] 황우슬혜 ‘블루카펫에 등장한 여신’ (소리바다)
[포토] 박지훈 ‘볼살까지 귀여운 윙깅이를 마음속에 저장~’ (소리바다) [포토] 박지훈 ‘볼살까지 귀여운 윙깅이를 마음속에 저장~’ (소리바다)
no image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X신승호 비롯한 ‘천봉고’ 수학여행 비하인드 공개
no image 이진혁, 업텐션 응원차 ‘뮤직뱅크’ 깜짝 방문…‘여전히 끈끈한 우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