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데 헤아, 맨유의 최종 제안 거절...이적 가능성↑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월드클래스 수문장 다비드 데 헤아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최종 제안을 거절했고, 이적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영국 언론 ‘더 선’은 21일 “데 헤아가 맨유의 최종 제안을 거절했다”면서 데 헤아가 맨유를 떠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맨유와 데 헤아의 재계약 줄다리기가 장기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1년 연장 옵션을 발동해 2020년까지 계약기간을 늘리긴 했지만, 추가적인 재계약 협상이 하루 빨리 필요한 상황이다. 그러나 아직까지도 재계약 소식을 들려오지 않고 있다.

비록 최근 맨유의 추락과 함께 데 헤아 역시 슬럼프가 온 것이 아니냐는 우려 속에 있지만, 여전히 데 헤아는 세계 최고 수준의 골키퍼로 불리고 있다. 이에 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하루 빨리 데 헤아의 재계약 작업이 마무리되길 희망하지만, 주급 이견으로 협상의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파리 생제르맹이 계속해서 데 헤아를 원하고 있다. 지안루이지 부폰를 대체할 월드 클래스 골키퍼가 필요한 PSG다. 이에 PSG는 막대한 자금력을 동원하며 데 헤아를 품으려 하고 있다. 6,000만 파운드의 이적료가 넘는 고액의 이적료도 감당할 준비가 돼있는 PSG다.

맨유는 대안을 찾아야 한다. 솔샤르 감독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많은 골키퍼를 주시하고 있고, 백업 골키퍼인 세르히오 로메로에게 신임을 보낼 가능성도 존재한다. 최근에는 맨유가 바르셀로나의 골키퍼 야스퍼 실러선을 주시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스페인의 ‘스포르트’는 ‘데일리 레코드’를 인용해 “실러선이 이번 여름 바르셀로나를 떠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맨유가 그의 영입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