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ISSUE] '맨유 저격' 가짜뉴스에 속은 팬들, “그래도 믿겠어"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래쉬포드는 시즌 10골 넣고 주급 1억 5천만 원을 받는다. 린가드는 SNS만 하면서 1억 8천만 원을 받는다.” 맨유 레전드 로이 킨의 발언으로 알려졌지만 모두 거짓이었다.

최근 영국의 SNS와 커뮤니티 등에서는 “로이 킨이 현 맨유 선수단을 비판했다”면서 그가 “마커스 래쉬포드는 한 시즌에 10골 밖에 넣지 못하고, 관중들은 래쉬포드의 프리킥 슈팅에 맞을까봐 겁을 먹는다. 그럼에도 주급 10만 파운드(약 1억 5,200만 원)를 수령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제시 린가드에 관한 언급도 있었다. “린가드는 인스타그래머로서 주급 12만 파운드(약 1억 8,200만 원)를 받는다”는 내용이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아약스의 마티아스 데 리흐트와 비교하며 “데 리흐트를 봐라. 그는 19살의 어린 나이에 아약스 캡틴이면서 적은 주급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래쉬포드는 올 시즌 리그 10골에 그쳤다. 또한 래쉬포드와 린가드의 주급도 정확하다. 더군다나 로이 킨의 평소 직설적인 화법을 생각해보면, 위의 비판들은 충분히 그의 입에서 나올 수 있는 말이었다.

하지만 로이 킨은 이 같은 말을 하지 않았다. 영국의 ‘익스프레스’ 등 여러 매체들은 19일 “맨유 팬들이 가짜뉴스에 속았다. 로이 킨은 래쉬포드와 린가드에 관해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팬들은 로이 킨의 발언을 ‘사이다’로 여기는 분위기다. 이 매체가 소개한 맨유 팬들의 반응을 보면 “로이 킨이 실제로 말하지 않았더라도 그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말 한번 시원하게 잘했다!”, “로이 킨이 현역일 때는 SNS가 아닌 축구에만 집중하던 때다”라며 가짜뉴스를 믿고 싶어 하는 눈치였다.

또한 자신을 아스널 팬이라고 소개한 이는 “수년 동안 로이 킨을 정말 싫어했었다. 그러나 로이킨은 요즘 맨유 선수들보다 훨씬 열정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그의 솔직함에 박수를 보낸다”고 지지를 표했다.

현역시절 로이 킨(중앙)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