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최악의 관계 이른 베일과 지단, “4번째 교체 있어도 베일 투입 안했다”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가레스 베일과 지네딘 지단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지단 감독은 4번째 교체카드가 있어도 베일을 쓰지 않았을 것이라 말했다.

지단 감독이 이끄는 레알 마드리드는 19일 오후 7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서 열린 베티스와의 2018-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8라운드 시즌 최종전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레알은 시즌 12패째를 기록했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승점 8점 차 3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베일이 또 다시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런 가운데 지단 감독은 3장의 교체카드를 아센시오, 이스코, 바스케스로 사용했다. 베일은 벤치에서 출격만 대기하다가 경기를 마쳤다.

베일은 레알에서 입지를 완전히 잃었다. 지단 감독이 베일에게 팀을 떠날 것을 통보했다는 현지 소식도 흘러나왔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지단 감독은 날선 비판을 가했다. 지단 감독은 “나에게 4장의 교체카드가 주어진다 하더라도 베일을 투입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말했다. 베일과 지단 감독의 관계가 완전히 틀어짐을 알 수 있었던 발언이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