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프리뷰] 3강 체제 노리는 FC서울, 상주 잡고 선두권 경쟁 합류할까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FC서울이 선두권 경쟁 합류에 도전한다. 울산 현대, 전북 현대가 모두 승점 3점을 추가한 가운데 서울이 상주를 잡는다면 울산, 전북과 함께 3강 체제를 형성하게 된다.

FC서울은 19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상주 상무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19 12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승점 21점으로 3위에 올라있는 서울과 승점 17점으로 5위에 자리한 상주의 맞대결이다.

지난 3경기 동안 승리가 없었던 서울은 대구전 승리를 통해 반등에 성공했다. 대구전 승리는 의미가 컸다. 대구가 자리하던 3위 탈환에 성공했고, 1,2위 추격의 불씨를 살릴 수 있었기 때문이다.

울산과 전북이 나란히 12라운드에서 승리를 거두며 각각 승점 26점, 승점 24점으로 1,2위에 올라있다. 3위 서울이 상주를 꺾는다면 2위 전북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루고 1위 울산을 2점 차로 추격할 수 있다.

상주도 서울전 승리가 절실하다. 상주의 김태완 감독은 과거 서울과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10승 이상 해야 강등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있을 것 같다. 12승 정도는 해야하지 않을까. 뒤에 가면 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태완 감독의 걱정에도 상주는 순항 중이다. 벌써 리그에서 5승을 거두며 목표 승수의 절반가까이를 쌓았다. 서울을 꺾는다면 상주는 시즌 초반임에도 불구하고 본래 목표였던 잔류에 성큼 다가설 수 있다.

서울에게 이날 경기가 열리는 상주시민운동장의 의미는 각별하다. 바로 지난 시즌 리그 최종전에서 상주에 패하며 창단 첫 승강플레이오프가 확정 됐던 곳이기 때문이다. 최용수 감독을 비롯해 서울 선수들은 그날의 치욕을 잊지 않았고, 상주를 상대로 복수를 꿈꾼다. 상주는 그날의 아픔을 다시 한 번 되돌려주기 위해 서울전을 준비 중이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레드벨벳 조이, 노래에서 ‘돈냄새 난다’는 댓글 많이 봐…“작곡가 분들 덕”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