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조현재 위원장, “제2 NFC는 천안,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인터풋볼=신문로] 정지훈 기자= 천안시를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부지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이에 대해 조현재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겸 축구종합센터 부지선정위원장은 천안시가 부지, 지원 등에 있어서 종합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오전 11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축구종합센터 부지선정위원회의 회의를 바탕으로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1순위는 천안시였고, 2-3순위는 각각 상주시, 경주시로 결정됐다.

부지선정위는 2차 심사를 통과한 8개 지자체(경주시·김포시·상주시·예천군·용인시·여주시·장수군·천안시·이상 가나다순)를 대상으로 현장 실사를 벌여 최적의 후보지를 찾아왔다. 대한축구협회는 당초 13일 부지선정 결과를 발표하려 했다. 하지만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16일 오전 11시로 발표 시점을 연기했고, 결국 천안시가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천안시를 1순위로 확정한 조현재 위원장은 “대한민국 축구의 메카가 될 축구종합센터 우선 협상 3순위를 선택했다. 천안이 1순위, 2순위는 상주다. 3순위는 경주시다”라고 발표했고, 이어 “파주 NFC의 규모 및 시설의 한계를 느꼈고, 대한민국 축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새로운 축구센터가 필요하다고 파난했다. 먼저 2018년 3월 축구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 추진위원회를 구성했고, 이후 용역 입찰, 기본 계획 완성을 통해 문화체육관광부에 보고를 했다. 결국 2018년 10월 부지선정 공모를 시작했고, 실사를 통해 최종 후보지를 확정했다. 새로운 축구 센터는 2024년 6월에 완공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부지선정위원회 조현재 위원장 기자회견]

-1순위가 천안시로 결정됐다. 향후 일정은?

우선협상 대상자를 이제 발표했다. 앞으로 30일 동안 지자체가 지향하는 방향과 축구협회가 내세운 조건을 맞추고,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한다. 그리고 법적으로 살펴봐야 한다. 만약 60일이 지나도 협상이 완료되지 않으면 다른 순위 도시와 협상을 한다.

-천안시가 지원을 약속한 지원

각 지자체가 지원을 약속한 것은 세세하게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계속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 천안시는 부지에 대해 매매를 제안했고, 재정적으로 많은 지원을 약속했다.

-천안시가 1순위로 선정된 이유

채점 기준은 크게 두 가지다. 접근성 등 부지의 특징과 지자체의 지원이다. 행정적인 것과 재정적인 지원 모두 포함된다. 천안시는 모든 면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다른 도시와 압도적인 차이가 나는 것은 아니지만 종합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발표가 연기된 이유

13일에 발표를 예상했었는데 지자체가 8개나 되다보니 토지의 특성과 조건 등 여러 가지를 고려했다. 법적인 판단과 검토가 필요했고, 한두 가지 검토할 것이 생겨서 발표가 연기됐다. 돌다리도 두드리고 가야한다는 판단이었다. 확인 절차를 거쳐 16일에 발표하게 됐다.

-부지선정 위원회 실사

부지선정 위원회 모두가 실사에 참여했다. 부지선정 위원회에는 대한축구협회, 토지와 건축 전문가들이 참여했고, 모두가 실사에 참여했다.

-천안시의 부지 조건

부지의 조건, 지자체의 지원 등이 중요했다. 접근성, 토지 가격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 특히 부지의 개발이 용이한지가 중요했다. 부지에 대해서는 종합적으로 판단했고, 지자체의 지원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했다. 대한민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 미래지향적으로 고려했다.

-천안시로 완료가 되면 행정 파트도 이동

부지선정 위원회는 부지 선정만 했다. 행정 파트가 이동하는지에 대해서는 축구협회가 결정한다. 물론 부지를 선정할 때 고려를 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최종적으로는 축구협회가 결정할 예정이다. 재정적으로 축구회관을 매각하는 것이 필요하다면 축구협회에서 여러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다.

-그동안 파주가 겨울철에 춥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천안시는?

현재 파주 NFC가 겨울에 춥다는 이야기가 있다. 부지를 선정할 때 겨울에 사용할 수 있는지도 고려했고, 미세먼지 등도 고려했다.

-지자체의 과열

지자체의 경쟁이 과열되면서 혼탁하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저희는 오히려 NFC 선정에 열정적이었다는 말을 하고 싶다. 지자체는 지역 경제 발전 등을 위해 열정을 보였다. 법률적으로 모든 것을 검증했다.

-파주 NFC

파주는 무상 임대 기간이 남았다. 2024년까지다. 새로 건립되는 NFC와 파주 NFC를 어떻게 사용할지는 축구협회와 긴밀하게 논의 해야 한다.

-2,3순위 결정 배경

1순위를 결정하고, 2순위, 3순위를 결정한 것이 아니다. 전체 8개 지자체를 놓고 조건을 검토했다. 세부적인 채점 항목이 있다. 모든 것을 고려해 순위를 결정했다. 종합적으로 결정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