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FFP 피하려다...맨시티, 챔스 출전권 박탈 '중징계' 유력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연패를 달성했지만 맨체스터 시티를 둘러싼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맨시티는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규정을 피하기 위해 꼼수를 썼다는 혐의를 받아왔고 이를 조사해온 유럽축구연맹(UEFA) 조사관들이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박탈 등의 징계를 고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BBC'는 14일 “맨시티가 한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을 위기에 직면했다. UEFA 조사관들은 FFP 규정을 어긴 것으로 알려진 맨시티를 징계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맨시티를 향한 의혹은 끊이질 않아왔다. 그 시작은 '풋볼 리크스'와 독일 '데어 슈피겔'의 보도였다. 이들은 막강한 머니 파워로 축구계 풍토를 뒤흔든 맨시티의 비밀에 대해 폭로하고 나섰다.

맨시티는 스폰서 금액을 조작해 수익을 얻은 것처럼 꾸몄다는 혐의를 받았다. '슈피겔'의 보도에 따르면 맨시티의 셰이크 만수르 구단주는 스폰서 가치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산된 총 금액만 11억 파운드(약 1조 6,900억 원)에 달했다.

UEFA 측은 이 부분에 대해 엄격한 잣대를 들이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4년에도 FFP 규정을 위반해 4,900만 파운드(약 753억 원)의 벌금을 낸 바 있는 맨시티에 대한 중징계가 예상된다.

그동안 ‘데어 슈피겔’의 보도에 나온 내용을 포함해 맨시티의 관련 혐의를 조사해온 UEFA 조사관들은 챔피언스리그 한 시즌 출전정지 징계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BBC'는 해당 조사와 관련된 확실한 정보원의 말을 인용해 “최종 판단은 수석 조사관인 이브 레테름의 결정으로 이뤄진다”라는 소식을 전했다. 레테름은 벨기에 총리를 지낸 인물이고 현재 UEFA의 독립적 재정 통제 위원회에서 수석 조사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BBC'에 따르면 이번 징계 건은 투표로 결정되지 않고 레테름의 결정에 따를 것으로 보인다. ’BBC'는 “레테름은 최근 회의를 통해 맨시티의 규정 위반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챔피언스리그 한 시즌 출전정지 징계를 내릴 뜻을 확고하게 표현했다”면서 맨시티가 중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중징계 가능성이 전해지면서 맨시티 측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맨시티는 최근 자신들의 혐의에 대해 보도한 '뉴욕 타임스'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는 한편 결백을 증명할 포괄적인 자료들을 가지고 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에버글로우, ‘괴물 신인’에 이어 ‘무대 씹어먹는 아이돌’…“이틀 동안 두세시간만 자고 춤 에버글로우, ‘괴물 신인’에 이어 ‘무대 씹어먹는 아이돌’…“이틀 동안 두세시간만 자고 춤
no image ‘프로듀스X101’ 이세진, 첫 단독 팬미팅 성료…토니·송유빈·최병찬·이진혁·김민규 깜짝
[화보] EXID 하니, 강렬한 레드 립으로 매혹적인 분위기 발산 [화보] EXID 하니, 강렬한 레드 립으로 매혹적인 분위기 발산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