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오피셜] 그리즈만, ATM 떠난다...1600억에 바르사 이적 유력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앙투완 그리즈만(28)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떠나게 됐다. 그리즈만은 구단 측에 이적 의사를 나타냈고, 결국 다음 시즌 이적한다는 뜻을 직접 영상으로 전달했다.

그리즈만은 15일(한국시간) 아틀레티코 공식 채널을 통해 자신이 다음 시즌 구단 소속으로 뛰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나타냈다. 그리즈만은 영상을 통해 “놀라운 5년이었다. (아틀레티코에서 보낸 시간을) 가슴 속에 간직하고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2014년 레알 소시에다드를 떠나 아틀레티코에 입단한 그리즈만은 팀과 함께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할 수 있었다.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의 지휘 아래 팀의 성공을 이끈 주축 선수 중 한 명이었다.

5년 동안 팀에서 활약한 그리즈만은 결국 이적 의사를 나타내게 됐다. 지난 시즌 바르셀로나 이적 가능성이 높았지만 잔류를 택했던 그리즈만은 1년 만에 자신의 생각을 바꿨다.

특이한 점은 행선지를 밝히지 않고 이적한다는 뜻을 직접 영상으로 전달했다는 것이었다. 이 배경에는 지난해 그리즈만이 5년 재계약을 체결할 당시 삽입한 바이아웃 조항이 있다. 그리즈만이 먼저 구단 측에 이적 의사를 나타냈고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할 팀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아직 구체적인 행선지는 밝히지 않았다.

‘카데나 세르’, ‘문도 데포르티보’ 등 다수 현지 매체는 그리즈만의 이적을 보도하고 나섰다. ‘카데나 세르’에 따르면 그리즈만은 아틀레티코에 떠날 뜻을 통보했고 1억 2,000만 유로(약 1,600억 원)의 바이아웃을 지불할 팀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행선지는 바르사가 유력하다.

사진= 게티이미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이민호 기부 플랫폼 ‘프로미즈’, 진안군 지역아동센터에 수익금 기부…팬클럽 ‘미노즈’도 동 이민호 기부 플랫폼 ‘프로미즈’, 진안군 지역아동센터에 수익금 기부…팬클럽 ‘미노즈’도 동
[화보] ‘녹두꽃’ 한예리, 시크한 스타일링으로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녹두꽃’ 한예리, 시크한 스타일링으로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서현, 여름 알리는 청량한 비주얼로 시선강탈 [화보] 서현, 여름 알리는 청량한 비주얼로 시선강탈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영화제 달군 8분간의 기립박수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영화제 달군 8분간의 기립박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