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리뷰] ‘안필드의 기적’ 리버풀, 바르셀로나 4-0 대파...2시즌 연속 결승 진출!(합계 4-3)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리버풀이 ‘안필드의 기적’을 썼다. 1차전에서 0-3으로 패했던 리버풀은 바르셀로나에 4-0 대승을 거두며 합산스코어 4-3으로 2시즌 연속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리버풀은 8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2차전 홈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1차전 원정경기에서 0-3으로 패했던 리버풀은 4-0 승리를 거두며 합산 스코어 4-0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리버풀은 4-3-3으로 나섰다. 알리송이 골문을 지켰다. 로버트슨, 반 다이크, 마팁, 아놀드가 4백에 섰고, 밀너, 파비뉴, 헨더슨이 중원에 포진했다. 오리기, 마네, 샤키리가 공격을 이끌었다.

바르셀로나도 같은 포지션으로 맞섰다. 메시, 수아레스, 쿠티뉴가 3톱을 구성했다. 비달, 부스케스, 라키티치가 중원에 자리했고, 세르지, 피케, 렝그레, 알바가 4백에 섰다. 골문은 테어 슈테겐이 지켰다.

전반 7분 만에 리버풀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헨더슨의 슈팅이 슈테겐 맞고 나오자 쇄도하던 오리기가 밀어 넣으며 바르셀로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올린 리버풀은 맹공을 퍼부었다. 전반 9분 마네가 돌파 도중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지만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고, 전반 11분, 마네의 슈팅은 슈테겐의 선방에 막혔다.

바르셀로나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4분과 전반 18분, 메시와 쿠티뉴가 연이어 날카로운 슈팅을 날려봤지만 알리송이 막아내며 동점골을 허용하지 않았다.

전반 23분, 흘러나오는 공을 로버트슨이 강하게 슈팅했지만 이마저도 슈테겐이 선방했고, 전반 32분, 헨더슨이 무릎 부상으로 고통을 호소했지만 이내 털고 일어나며 리버풀 팬들은 가슴을 쓸어 내렸다. 치열한 공방전 끝에 전반전은 오리기의 선제골을 앞세운 리버풀의 리드로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리버풀 벤치는 부상을 입은 로버트슨 대신 바이날둠을 투입했다. 후반 6분 코너킥 상황에서 반 다이크가 절묘한 힐킥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교체 투입 된 바이날둠이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9분, 우측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바이날둠이 마무리하며 추가골을 터트렸고, 후반 11분, 샤키리의 크로스를 타점 높은 헤더로 연결하며 순식간에 스코어를 3-0으로 만들었다.

수세에 몰린 바르셀로나는 후반 30분 비달 대신 아르투르를 투입했다. 하지만 후반 34분 코너킥 상황에서 아놀드의 절묘한 크로스를 오리기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기어코 리버풀이 합산 스코어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40분, 리버풀은 오리기 대신 고메즈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후반 41분, 샤키리의 헤더가 허공을 가르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리버풀은 바르셀로나에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고, 결국 4-0 대승을 거두며 ‘안필드의 기적’을 완성했다.

[경기 결과]

리버풀(4) : 오리기(전반 7분, 후반 34분), 바이날둠(후반 9분, 후반 11분)

바르셀로나(0) :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이민호 기부 플랫폼 ‘프로미즈’, 진안군 지역아동센터에 수익금 기부…팬클럽 ‘미노즈’도 동 이민호 기부 플랫폼 ‘프로미즈’, 진안군 지역아동센터에 수익금 기부…팬클럽 ‘미노즈’도 동
[화보] ‘녹두꽃’ 한예리, 시크한 스타일링으로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녹두꽃’ 한예리, 시크한 스타일링으로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서현, 여름 알리는 청량한 비주얼로 시선강탈 [화보] 서현, 여름 알리는 청량한 비주얼로 시선강탈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영화제 달군 8분간의 기립박수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영화제 달군 8분간의 기립박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