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안필드로 향하는 바르사, ‘살라 결장’ 리버풀에 위로의 메시지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FC바르셀로나가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를 잃은 리버풀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남겼다.

살라는 지난 5일(한국시간)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18-19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뉴캐슬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한 골을 뽑아내며 리버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리버풀은 맨시티와의 리그 우승 경쟁을 최종전까지 끌고 갈 수 있게 됐다.

승점 3점은 얻었지만 리버풀은 이 경기에서 큰 악재를 만났다. 바로 살라가 후반 23분 뉴캐슬의 마르틴 두브라브카 골키퍼와 부딪혀 머리를 다친 것이다. 살라는 쓰러진 후 잠시 동안 의식을 찾지 못하다가 결국 들 것에 실려 나갔다.

경기 후 위르겐 클롭 감독은 살라가 의식을 되찾고 남은 경기를 락커룸에서 지켜봤다며 큰 부상이 아닐 것이라 예상했다. 하지만 정밀 검사 후 리버풀은 부상 정도는 심각하지 않지만, 살라가 바르셀로나와의 2차전 경기에는 출전할 수 없다고 공식 발표를 했다.

앞서 주전 공격수 로베르토 피르미누를 부상으로 잃은 리버풀은 팀 내 최고 에이스 살라까지 잃게 되면서 챔피언스리그와 리그 우승 경쟁에 암초를 만났다.

살라의 결장 소식에 바르셀로나는 즉각 아쉬움을 드러냈다. 바르셀로나는 구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런 게임은 세계적인 선수를 위한 것이다. 살라의 쾌유를 빈다”라고 살라와 리버풀을 위로했다.

한편, 바르셀로나는 셀타 비고와의 리그 경기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하며 리버풀과의 2차전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했다. 바르셀로나와 리버풀의 2차전 경기는 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안필드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