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액션] “슈팅은 안 돼!”...펩 머쓱케 한 콤파니의 환상 중거리포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슈팅은 안 돼 비니(빈센트 콤파니). 슈팅은!”

맨체스터 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콤파니의 중거리 슈팅 직전 한 말이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원하는 바는 아니었지만 콤파니의 슈팅은 맨시티를 다시 선두로 이끌었다.

맨시티는 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홈경기에서 레스터에 1-0으로 승리했다. 리그 13연승을 달린 맨시티(승점 95)는 재차 리버풀(승점 94)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고 우승에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이번 라운드에서 리버풀이 승리를 거두면서 맨시티도 레스터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주력 선수들을 총동원해 승점 3점을 노렸다.

하지만 좀처럼 골은 나오지 않았다. 포덴과 베르나르두 실바, 아구에로, 스털링 등은 수차례 레스터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불안감이 엄습해오기 시작한 후반 중반. 센터백인 콤파니가 적극적으로 라인을 끌고 올라왔고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공을 받았다. 그리고 한 차례 멈칫하는 듯 보였던 콤파니는 기습적으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이 공은 환상적인 궤적을 그렸고 레스터 골문 사각지대에 그대로 꽂혔다. 슈마이켈 골키퍼도 어쩔 수 없는 슈팅이었다. 결국 콤파니의 골은 맨시티에 승점 3점을 안겼다.

경기 후 과르디올라 감독이 해당 장면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자신에게 머쓱한 내용이었지만 솔직하게 자신이 한 말을 영국 ‘BBC'에 털어놓았다. “나는 ‘비니(콤파니), 슈팅은 안 돼!’라고 외쳤다”라고. 그의 바람과는 달랐지만 콤파니의 한 방은 맨시티가 리버풀에 한 발 더 앞서게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콤파니는 대단한 사람이며 나를 많이 도와준다. 나는 콤파니를 많이 기용하지 못해왔다. 하지만 콤파니는 이 구단(맨시티)을 상징하는 선수다”라며 소중한 골을 터트린 콤파니를 극찬했다.

콤파니의 말도 인상적이었다. 콤파니는 "주위에서 '슈팅 하지마!'라는 말을 들었다. 나는 어린 선수들에게 그런 이야기나 들으려고 여기까지 커리어를 쌓은 게 아니다. 15년 동안 사람들에게 이렇게 골을 넣을 거라고 이야기 해 왔다"라며 골을 넣은 소감을 이야기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