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리액션] '우리말 서툰' GK 최민수, "내려! 올려!...한국어 배우고 있다"

[인터풋볼=파주] 이현호 기자=독일에서 생활했던 U-20 대표팀의 골키퍼 최민수(19, 함부르크)는 우리말 배우기에 한창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일 파주 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오는 23일 폴란드에서 개막하는 2019 FIFA U-20 월드컵에 나서는 최종 21명의 엔트리를 발표했다.

소속팀과의 일정 조율로 추후에 합류하는 김현우(20, 디나모 자그레브), 김정민(19, FC리퍼링), 정우영(19, 바이에른 뮌헨)을 제외한 18명의 선수단이 취재진 앞에 섰다. 그중 골키퍼 포지션의 최민수는 독일어 통역을 대동한 채 인터뷰에 응했다.

최민수는 “경쟁은 피할 수 없다. 훈련 때 모든 걸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골키퍼 3명 중 2명은 경기에 나설 수 없기 때문에 서로 서포트를 잘 해야 할 것 같다”고 대회를 준비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리말을 어느 정도로 구사할 수 있는지 물었다. 그는 “운동장에서 쓰는 단어들은 제한적이다. 큰 문제는 없다. 그런 단어들은 여기서 훈련하면서 배웠다. 일상에서는 한국어를 많이 쓰려고 노력한다. 말이 안 통할 때는 간단한 영어로 소통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훈련 중 가장 많이 쓰는 말에 대해 “알았어요”라고 답했고 경기 중에는 “올려! 뒤로! 내려!” 등을 주로 쓴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표팀 소집 전에 학업도 있었고 훈련도 있어서 따로 공부할 시간은 없었다. 시간을 내서 기꺼이 우리말을 배우겠다”며 모국어 활용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골키퍼 훈련 중에는 무얼 느꼈을까. 최민수는 “(조)영욱이 형, (오)세훈이 형의 슈팅이 세다. (이)강인이의 슈팅도 너무 예리해 막기 어렵다”고 전했다. 또한 월드컵 토너먼트에 대비해 “훈련 마치고 승부차기 연습도 한다. 독일에서 배운 것과 한국에서 배운 것을 함께 적용하면 잘 막을 수 있을 것”이라는 각오를 다졌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