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POINT] 사소취대...정정용 ‘쌤’이 바라본 U-20 월드컵

[인터풋볼=파주] 신명기 기자= 사소취대[捨小取大].

작은 것은 버리고 큰 것은 취한다는 의미로 정정용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이 월드컵을 앞두고 내건 사자성어다. 기본적으로 4강을 이뤄냈던 선배들의 업적을 기억하자는 ‘어게인 1983’이라는 기치를 내걸었다. 그러면서도 제자들이 성적도 성적이지만 실질적으로 내실 있는 월드컵을 치르길 바라던 정정용 감독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정정용호는 폴란드에서 개최되는 2019 U-20 월드컵에 출전한다. 코칭 스태프는 회의를 거쳐 대회를 3주 가량 앞두고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고려해 가장 적합하다고 평가한 21명의 선수를 최종 엔트리에 포함시켰다.

그리고 2일 U-20 월드컵 대표팀의 미디어데이가 파주 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정정용 감독의 출사표와 함께 해외파 3명(정우영-김정민-김현우)을 제외한 선수들의 각오를 전해 듣는 행사가 연이어 진행됐다.

우선 사령탑인 정정용 감독이 취재진 앞에 나섰다. 정정용 감독은 우선 ‘어게인 1983’을 외쳤다. 메이저 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이왕이면 좋은 성적을 내겠다는 의지였다. 1983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서 4강 신화를 이뤄낸 선배들을 뒤따르겠다는 이야기이기도 했다. 정정용 감독의 기자회견에 이어 단체 인터뷰에 나선 선수들도 비슷한 생각이었다. 연신 ‘4강’과 ‘우승’을 이야기하며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정정용 감독의 기자회견이 진행되면서 그의 속내가 조금씩 드러났다. 축구가 인기 스포츠인 한국에서는 월드컵의 결과가 중요시되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육성’이라는 연령별 대표의 본질적인 목표에 대해 분명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정정용 감독이다.

대한축구협회(KFA) 전임지도자인 정정용 감독은 14세 이하(U-14) 대표팀을 비롯해 U-17, U-23 대표팀 코치 역할을 맡으면서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친 인물이다. 이후 U-20, U-23 대표팀 감독대행을 맡으면서 기회를 잡았고 감독으로서 월드컵 첫 출전을 하게 됐다. 그래서인지 선수들의 ‘성장’ 부분에 신경을 쓰는 듯 보였다.

그래서 이야기한 것이 ‘사소취대’였다. ‘작은 것은 버리고 큰 것은 취함’이라는 말인데 좋은 결과를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선수들이 이에 매몰돼 정작 중요한 ‘성장’을 이뤄내지 못하는 것을 경계했다. 정정용 감독은 큰 대회에 임하는 선수들에게 오히려 즐길 것을 당부했다.

정정용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러한 생각을 드러냈다. 그는 “전임 지도자이기 때문에 우리 선수들을 육성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연계성이 있기 때문에 17세, 20세 월드컵은 꼭 나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아시아 예선부터 본선까지는 결과를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지만 막상 월드컵 본선에 나갔을 때는 즐기면서 경기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선수들이 이 경험을 통해 선수들이 조금 더 A대표팀으로 갈 수 있게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어 이번 대회를 임하는 각오를 사자성어로 이야기해달라는 부탁에 “작은 이익을 탐하지 말고 소중한 의미를 가져가는 것에 의미를 둔다. 4강도 좋고 다 좋지만 앞에 보이는 것보다 큰 것을 봤으면 좋겠다”라는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선수들도 정정용 감독의 생각과 궤를 함께 했다. 선수들은 정정용 감독에 대해 선생님이라는 의미로 ‘정쌤’이라는 표현을 할 만큼 친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 그래서인지 이미 한 차례 U-20 월드컵을 경험한 조영욱을 비롯해 많은 선수들은 ‘즐긴다’는 표현을 자주 사용했다. 팀을 만들어가는 훈련에서는 혹독하게 그 과정을 거치되 본 게임인 월드컵에서는 즐기자는 '정쌤'의 생각이 팀에 물들어 있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