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전설’ 퍼디난드의 믿음, “SON 돌아오는 토트넘, 결승 가능”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토트넘이 아약스 원정에서 역전 결승 진출을 꿈꾸고 있다. 영국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 리오 퍼니난드 역시 손흥민이 돌아오는 토트넘의 결승 진출이 여전히 가능하다고 답했다.

토트넘은 1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약스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안방에서 골을 내주며 패한 토트넘은 부담감 속에서 네덜란드 원정을 준비하게 됐고, 결승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수세가 예상된 경기였고 이는 현실이 됐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부상, 손흥민의 경고 누적으로 공격 진영에 큰 공백이 있었다. 공백 속에 토트넘은 페르난도 요렌테, 루카스 모우라,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공격 라인에 배치하며 부담감을 이겨내려 했다.

그러나 이는 역부족이었다. 전반 15분 도니 판 데 비크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 다닌 토트넘은 반격에 나섰지만 아약스의 조직적이고 강력한 수비를 뚫지 못했다. 공격 라인에서 폭발력을 발휘하지 못하자 중원에서 밀리는 것은 물론 점유율도 뺏겼다.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었지만, 토트넘에 믿을 만한 공격 자원은 없었다. 결국 토트넘은 끝까지 단조로운 공격 패턴에 의존해야 했고, 기다리는 것은 패배뿐이었다.

아쉬운 패배. 하지만 토트넘은 아약스 원정에서 역전을 꿈꾸고 있다. 토트넘이 믿는 것은 손흥민이었다. 토트넘의 레전드 글렌 호들은 “손흥민이 그리웠다”는 반응을 남겼고, 토트넘에서 활약했던 데런 벤트 역시 “손흥민이 돌아와서 결과를 가져다줄 거라 믿는다”며 믿음을 드러냈다.

맨유의 전설 퍼디난드 역시 같은 생각이었다. 퍼디난드는 영국 ‘BT스포르트’를 통해 “아약스가 환상적인 경기를 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44골을 합작한 케인과 손흥민이 없다면 어떤 팀이든 고전했을 것이다”면서 “나는 여전히 토트넘이 결승에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에서 토트넘은 원정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고, 손흥민도 다음 경기에 돌아온다. 토트넘에는 정말 긍정적이다”며 손흥민이 돌아오는 토트넘이 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