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허정재호, 베트남 꺾고 조 1위로 U-19 女챔피언십 본선행 확정
사진= 데한축구협회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한국 U-19 여자대표팀이 조 1위로 AFC U-19 여자챔피언십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허정재 감독이 이끄는 U-19 여자대표팀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YFTC 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2019 AFC U-19 여자챔피언십 2차예선 B조 마지막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한국은 앞서 열린 레바논과의 1차전에서 9-0으로 크게 이겼고, 이어진 이란과의 2차전에서도 2-0으로 승리했다. 여기에 베트남전 승리까지 더하면서 3전 전승 B조 1위로 본선행을 결정지었다.

첫 골은 전반 40분에 터졌다. 김수진(경북위덕대)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성 슈팅이 베트남 골문 앞에서 바운드되며 곧바로 골로 연결됐다. 상대 골키퍼가 주춤하면서 이 슈팅을 잡아내지 못했다.

한국은 후반 26분 수비 실수로 베트남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반 38분 김수진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박스 오른쪽에서 슈팅으로 연결해 천금 같은 결승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았고 결국 2-1 승리를 지켰다.

U-19 여자챔피언십 예선은 두 번의 라운드로 나뉘어 진행됐다. 1차예선은 지난해 10월 타지키스탄에서 열렸는데 당시 한국은 3전 전승 조 1위를 기록하면서 가볍게 2차예선에 올랐고, 2차예선에서도 3전 전승을 기록하며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U-19 여자챔피언십 본선은 10월 27일부터 11월 8일까지 태국에서 열린다. 본선 개최국인 태국과 지난 2017년 대회에서 1, 2, 3위를 차지한 일본, 북한, 중국은 이미 본선에 직행한 상태다.

한국은 2004년과 2013년에 U-19 여자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2015년 대회에서는 3위를 차지해 2017년 대회 본선 직행 티켓을 얻었지만, 2017년 대회에서 조별리그 탈락하며 이번 대회에서는 예선부터 출발하게 됐다.

대회를 모두 마친 U-19 여자대표팀은 5월 1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2019 AFC U-19 여자챔피언십 2차예선 (한국시간 4월 30일)

대한민국 2-1 베트남

득점 : 김수진(전40, 후38 한국), NGUYEN THI TUYET NGAN(후26 베트남)

한국 출전선수 : 김민영(GK), 김은솔, 노진영(후25 노혜연), 김수진, 강지우, 추효주, 정유진, 박혜정(HT 김서연), 최다경(후23 이정민), 조미진, 구채현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