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리버풀 여신’ 아나운서, 강렬한 'RED 드레스' 과시

[인터풋볼] 취재팀 = 리버풀 팬으로 잘 알려진 신아영 아나운서가 매혹적인 자태를 드러냈다.

신아영 아나운서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 신 아나운서는 어깨가 드러난 붉은 원피스를 입고 있었다. 또한 두 손을 조신하게 모으고 여성적인 매력을 뽐냈다.

이어 “왼쪽에 있는 전선 포토샵으로 없애줄 수 있는 사람...?”이라는 글도 함께 남겼다. 이를 본 정순주 아나운서는 댓글로 “오 이고 예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신아영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