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4G 무패’ 김현수 감독, “달라진 서울E, 흐름 이어가겠다”

[인터풋볼=천안] 정지훈 기자= 리그와 컵대회를 포함해 4경기 무패를 이어가고 있는 김현수 감독이 서울 이랜드의 확실한 반전을 예고했다.

서울 이랜드 FC는 27일 오후 3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8라운드에서 부천FC와 맞대결을 펼친다. 최근 리그와 FA컵에서 4경기 무패(2승 2무)를 이어가고 있는 서울 이랜드는 이번 승리로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고, 확실하게 반전을 노리고 있다.

서울 이랜드가 반전을 예고하고 있다. 리그 개막 후 5경기에서 3무 2패로 부진에 빠졌던 서울 이랜드가 지난 14일 안양과의 리그 6라운드에서 무려 4-1 대승을 거두며 반전의 신호탄을 쐈고, 이후 FA컵 32강에서도 승리를 거두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무엇보다 긍정적인 것은 4월에 단 1패도 없다는 것이다. 서울 이랜드는 4월에 열린 4경기에서 2승 2무의 성적을 거두고 있고, 특히 천안에서 열린 2경기에서 1승 1무의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만약 이번 부천전에서도 승리를 거둔다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고, 확실한 반전에 성공하는 서울 이랜드다.

이에 대해 서울 이랜드의 김현수 감독은 “흐름을 이어가고 싶다”면서 “시즌 초반에는 부상자들이 많이 나왔고, 예상치 못한 변수들이 있었다. 최근 4경기에서 패배가 없는데 경기력도 좋아졌고,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부천은 특색이 있는 팀이기 때문에 변화를 가져갔다”며 상승세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전했다.

서울 이랜드 상승세의 중심에는 쿠티뉴가 있었다. 쿠티뉴는 바르셀로나에서 뛰는 세계적인 미드필더 필리페 쿠티뉴와 이름이 같아 유명세를 떨쳤고, 브라질 U-23 대표 출신이라는 점과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영입을 고려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기대를 받았다.

기대에 부응하고 있는 쿠티뉴다. K리그 무대에 빠르게 적응한 쿠티뉴는 데뷔전이었던 부천과의 FA컵 64강전에서 쐐기골을 터뜨리며 강한 인상을 남겼고, 리그에서는 3골 1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안양전에서는 2골을 몰아치며 서울 이랜드의 리그 첫 승을 이끌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현수 감독은 “큐티뉴는 다양한 포지션에서 뛸 수 있는 선수다. 최전방과 측면에서 모두 뛰며 최적의 포지션을 찾고 있다. 앞으로도 기대가 된다”면서 부상에서 회복 중인 공격수 김동섭에 대해서는 “부상에서 회복하고 있고, 앞으로 2주면 복귀할 것이다. 훈련장에서 워낙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어 ‘역시’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가지고 있는 것이 있기 때문에 기대를 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서울 이랜드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화보] 공명, ‘기방도령’ 이어 ‘멜로가 체질’까지…“연기가 가장 즐거워” [화보] 공명, ‘기방도령’ 이어 ‘멜로가 체질’까지…“연기가 가장 즐거워”
[포토] 이수근-소유-김희철 ‘기대되는 예능장인 조합’ (썸바이벌 1+1) [포토] 이수근-소유-김희철 ‘기대되는 예능장인 조합’ (썸바이벌 1+1)
[화보] 윤승아, 사랑스러움 가득한 여신美 발산 [화보] 윤승아, 사랑스러움 가득한 여신美 발산
[포토] 청하 ‘홀리지 않을 수 없는 완벽한 무대’ (쇼케이스) [포토] 청하 ‘홀리지 않을 수 없는 완벽한 무대’ (쇼케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