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손에 닿아 골 취소될 줄”...요렌테, 논란 속 핸드볼 시인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페르난도 요렌테가 맨체스터 시티전서 나온 결승골 상황을 떠올렸다. 그는 자신의 팔에 맞은 것을 인정하면서 득점이 취소될 줄 알았다고 털어놓았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맨시티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 다득점에서 앞서 4강에 진출했다.

많은 골이 나온 가운데 후반에 나온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 판정들이 승부를 갈랐다. 토트넘은 2-4로 끌려가던 후반 28분 요렌테의 골이 인정되며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다. 반면 맨시티는 후반 막판 라힘 스털링의 골이 취소되면서 좌절했다.

경기 후에도 이와 관련된 이야기들이 많이 나왔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VAR 당시 심판들이 확인한 요렌테 득점 장면의 각도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놓았다. 각도에 따라 요렌테의 손에 맞았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웠기 때문이었다.

영국 현지에서도 요렌테의 핸드볼 여부를 두고 많은 이야기들이 오가고 있다. 여러 카메라 각도를 가지고 맞다 아니다를 주장하고 있는 것.

이러한 상황에서 선수 본인은 손에 맞은 것을 시인했다. 요렌테가 스페인 '카데나 코페'와 한 인터뷰를 영국 '트라이벌 풋볼'이 인용해 게재했다.

요렌테는 “나는 내 팔과 몸에 공이 닿은 것을 알고 있었다. 그래서 모든 것을 망친 줄 알았다. 심판들이 골을 취소할 것이라 생각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스털링의 골이 들어갔고 나는 경기장 위에서 내 팀원들만 바라봤다. 갑자기 우리는 골이 취소되는 것을 볼 수 있었고 마치 영화와도 같은 순간이었다”라면서 극적으로 승리한 기억을 떠올렸다.

사진= 게티이미지, 트라이벌 풋볼 캡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이민호 기부 플랫폼 ‘프로미즈’, 진안군 지역아동센터에 수익금 기부…팬클럽 ‘미노즈’도 동 이민호 기부 플랫폼 ‘프로미즈’, 진안군 지역아동센터에 수익금 기부…팬클럽 ‘미노즈’도 동
[화보] ‘녹두꽃’ 한예리, 시크한 스타일링으로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녹두꽃’ 한예리, 시크한 스타일링으로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서현, 여름 알리는 청량한 비주얼로 시선강탈 [화보] 서현, 여름 알리는 청량한 비주얼로 시선강탈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영화제 달군 8분간의 기립박수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영화제 달군 8분간의 기립박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