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환호+작전판 쾅쾅’ 포체티노, 8강전 광란의 라커룸 뒤풀이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의 기쁨을 라커룸에 터뜨렸다.

토트넘은 지난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 다득점에서 앞서 4강에 진출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장에서 냉정한 승부사와 같은 모습을 보인다. 물론 득점, 실점에 대한 반응은 있지만 미세하게 보일 정도다.

이번 경기에서는 포체티노 감독도 경기장에서 느낀 여러 감정들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가 난타전이 된 탓에 시시각각 바뀌는 포체티노 감독의 표정이 보였다. 이번 경기의 중요성과 경기 흐름을 알 수 있게 했다.

포체티노 감독의 제스쳐는 경기 막판 더욱 거세졌다. 선수들에게 침착하라는 지시, 주심에게 추가시간이 지났다며 항의하는 등 평소 보였던 모습보다 힘이 더 들어간 듯 보였다. 경기가 종료된 후에는 코칭 스태프와 선수들과 격한 포옹을 하면서 어려운 상황에서 준결승에 진출한 것에 대해 기뻐했다.

이 기쁨은 라커룸에 돌아와 절정이 됐다. ‘스퍼스스탯맨’ 계정에 올라온 토트넘 라커룸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영상 속 포체티노 감독은 위고 요리스와 어깨동무를 하고 돌아온 뒤 격한 제스쳐를 취하며 선수들을 향해 환호성을 내질렀다. 그리고 흥분이 절정에 다다른 포체티노 감독은 뒤이어 작전판까지 치기도 했다.

포체티노 감독의 격한 제스쳐 후 선수들은 부상을 당한 무사 시소코를 위로하기 위해 그의 이므을 넣은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포토] 임수향부터 이장우까지 ‘MBN 새 역사 쓸 드라마 기대↑’ (우아한 가) [포토] 임수향부터 이장우까지 ‘MBN 새 역사 쓸 드라마 기대↑’ (우아한 가)
[포토] 김진우 ‘모완준의 스윗한 눈웃음’ (우아한 가) [포토] 김진우 ‘모완준의 스윗한 눈웃음’ (우아한 가)
no image ‘미스터 기간제’ 금새록, 윤균상 누명 위기에 구원 투수 등판 예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