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英매체, “요렌테 골, 핸드볼 파울 맞다” 주장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토트넘 홋스퍼를 4강으로 이끈 페르난도 요렌테의 골이 핸드볼 파울이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2차전 패배에도 불구하고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고, 원정 다득점에 의해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날 경기는 비디오 판독(VAR)이 승부를 갈랐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요렌테 몸 맞고 공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고, 핸드볼 파울을 가리기 위한 VAR이 가동됐다. 주심은 리뷰를 통해 득점을 선언했다.

승부를 가른 이 판정. 맨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의문을 제기했고, 영국 매체는 요렌테가 팔을 썼다고 주장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VAR을 지지하지만, 요렌테가 팔을 쓴 것 같다. 한 앵글은 핸드볼이고 다른 앵글은 아닌 것처럼 보인다”라고 전했다.

사진= 영국 미러 캡쳐

 

과르디올라 감독의 말처럼 영국의 ‘미러’는 “새로운 카메라 각도는 요렌테가 팔을 썼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라면서 요렌테가 팔을 썼다는 앵글을 공개했다.

한편, 이 논란에 대해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맹세한다. 나는 이 장면을 보지 못했다”라면서 “VAR에 대한 신뢰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보좌관' 이정재-신민아-이엘리야-김동준 등 8인의 포스터..리얼 정치극이 온다 '보좌관' 이정재-신민아-이엘리야-김동준 등 8인의 포스터..리얼 정치극이 온다
김재환, 워너원과 그 이후 인기에 대해…“항상 냉정하게 생각했다” 김재환, 워너원과 그 이후 인기에 대해…“항상 냉정하게 생각했다”
[포토] 김재환 ‘24개월 재주 많은 천재 몬모의 재롱 타임’ (쇼케이스) [포토] 김재환 ‘24개월 재주 많은 천재 몬모의 재롱 타임’ (쇼케이스)
[포토] 김래원 '믿고 보는 연기력에 기대 만발'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포토] 김래원 '믿고 보는 연기력에 기대 만발'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