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VAR 지지자’ 펩, 요렌테 핸드볼 영상 각도에 ‘의문 제기’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평소 VAR(Video Assistant Referees) 판독을 지지해온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지만 이번만큼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페르난도 요렌테의 핸드볼 파울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에서 3골을 넣으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역대급 경기였고, 엄청난 명승부였다. 1차전에서 토트넘에 0-1로 뒤진 맨시티가 총력전을 펼치며 무려 4골을 기록했지만 손흥민의 2골과 요렌테의 1골로 인해 결국 토트넘이 준결승에 올라갔다.

이 과정에서 많은 이야기가 나왔다. 특히 VAR이 이슈였다. 오프사이드, 스털링의 득점 취소, 요렌테의 득점 인정 등 다양한 장면에서 VAR이 작용됐고, 이에 대한 반응은 달랐다. 토트넘은 정확한 판정이었다며 노래를 불렀고, 맨시티는 당연히 아쉽다는 입장이다.

평소 VAR을 지지하는 과르디올라 감독도 요렌테의 핸드볼 장면에서 영상 각도에 의문을 제기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과르디올라 감독이 요렌테의 핸드볼 과정에서 영상 각도에 의문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과르디올라 감독은 “나는 물론 VAR을 지지한다. 다만 요렌테의 핸드볼 장면을 보면 한 각도에서는 핸드볼이고, 다른 각도에서는 핸드볼이 아니다”며 의문을 제기했고, “나는 공정한 축구를 원한다. 오프사이드는 오프사이드다. 미래는 물론이고, 현재도 공정하다고 생각한다”며 아쉬움을 전했지만 판정에는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김상경-엄현경-이혜리-차서원 ‘청일전자 이끌어갈 주역들’ (청일전자 미쓰리) [포토] 김상경-엄현경-이혜리-차서원 ‘청일전자 이끌어갈 주역들’ (청일전자 미쓰리)
[포토] 틴틴(TEEN TEEN) ‘평균나이 16.7세의 상큼함이 폭발하셨다’ (쇼케이스) [포토] 틴틴(TEEN TEEN) ‘평균나이 16.7세의 상큼함이 폭발하셨다’ (쇼케이스)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