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슬픔에 빠진 호날두, “어머니, 기적 만들지 못 했어요”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유벤투스의 챔피언스리그 4강 실패에 눈물을 삼켰다.

유벤투스는 지난 17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약스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1차전서 1-1로 무승부를 기록했던 유벤투스는 이로써 합계 2-3으로 밀려 4강 진출 실패의 고배를 마셨다.

이날 유벤투스는 전반 28분 호날두의 골로 앞서가면서 준결승 진출에 다가서는 듯 보였다. 하지만 전반 34분과 후반 22분 연이어 아약스에 골을 내주면서 탈락하고 말았다.

유벤투스에 큰 충격이 된 탈락이다. 유벤투스는 지난 여름 호날두를 천문학적인 금액을 쏟아 영입하는 등 이적 시장을 휘저었다. 목표는 하나였다. 챔피언스리그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것이었다. 그리고 이를 넘어 트레블까지 노리고 있었다. 하지만 코파 이탈리아에 이어 챔피언스리그 우승이 좌절된 것. 사실상 우승이 유력한 이탈리아 세리에A 트로피만을 챙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레알을 떠나 새로운 역사를 쓰려했던 호날두의 실망감은 컸다. 이를 호날두의 어머니 돌러레스 아베이로가 전했다. 아베이로는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에 게재된 인터뷰서 “그는 슬퍼했다. 그는 결승에 가고 싶어 했다. 다음에 해야 할 일이 됐다. 호날두는 ‘어머니 기적을 만들지 못 했어요’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포스터 비하인드 스틸 공개…‘사관복도 완벽 소화’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포스터 비하인드 스틸 공개…‘사관복도 완벽 소화’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엔딩까지 단 1회…“내 사랑은 늘 당신 하나였다는 걸”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엔딩까지 단 1회…“내 사랑은 늘 당신 하나였다는 걸”
[화보] 정해인, ‘봄밤’ 유지호는 가장 어려웠던 캐릭터…“‘반’으로 줄여서 표현” [화보] 정해인, ‘봄밤’ 유지호는 가장 어려웠던 캐릭터…“‘반’으로 줄여서 표현”
[포토] 조철현-송강호-박해일 ‘故 전미선, 마지막 작품 함께해 영광’ (나랏말싸미 언론시 [포토] 조철현-송강호-박해일 ‘故 전미선, 마지막 작품 함께해 영광’ (나랏말싸미 언론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