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POINT] ‘돌풍의 팀’ 토트넘vs아약스, 황금세대가 만났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돌풍을 태풍을 일으키고 있는 토트넘과 아약스가 ‘별들의 잔치’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무대에서 만났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에서 3골을 넣으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전날 열린 경기에서 아약스는 유벤투스를 누르고 4강 진출의 영예를 누렸다. 토트넘과 아약스의 4강 매치업이 성사됐으며 맨유를 꺾고 올라온 바르셀로나, 포르투를 가볍게 제압한 리버풀이 4강에서 격돌한다.

흥미로운 매치업이다. 이번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평가받았던 바르셀로나와 리버풀이 만났고, 다른 한쪽에서는 황금세대를 앞세워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토트넘과 아약스가 격돌한다.

특히 한국 팬들에게는 토트넘과 아약스의 매치업이 중요하다. 비록 손흥민이 맨시티와 8강 2차전에서 경고를 받아 4강 1차전에는 출전할 수 없지만 2차전에는 나설 수 있고, 만약 승리한다면 박지성에 이어 두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손흥민이 밟게 되기 때문이다.

황금세대가 만났다. 토트넘도 아약스도 황금세대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비롯해 해리 케인,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 토트넘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선수들이 챔피언스리그 4강 무대를 이끌었고, 아약스 역시 프랭키 데 용, 캐스퍼 돌베리, 도니 반 데 비크, 마타이스 데 리트 등 전 유럽에 관심을 받고 있는 어린 선수들이 있어 이번 4강이 가능했다.

돌풍을 넘어 태풍을 일으키고 있는 토트넘과 아약스가 황금세대를 앞세워 결승 진출을 노리고 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김상경-엄현경-이혜리-차서원 ‘청일전자 이끌어갈 주역들’ (청일전자 미쓰리) [포토] 김상경-엄현경-이혜리-차서원 ‘청일전자 이끌어갈 주역들’ (청일전자 미쓰리)
[포토] 틴틴(TEEN TEEN) ‘평균나이 16.7세의 상큼함이 폭발하셨다’ (쇼케이스) [포토] 틴틴(TEEN TEEN) ‘평균나이 16.7세의 상큼함이 폭발하셨다’ (쇼케이스)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