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전직 EPL 심판, “요렌테 골+스털링 골 취소 모두 올바른 판정”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EPL에서 활동했던 주심이 논란이 됐던 두 번의 VAR에 대해 올바른 판정이라 분석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에서 3골을 넣으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는 비디오 판독(VAR)이 승부를 갈랐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요렌테 몸 맞고 공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고, 핸드볼 파울을 가리기 위한 VAR이 가동됐다. 온필드 리뷰 끝에 주심은 득점은 선언했다.

후반 추가시간, 스털링이 다시 토트넘의 골망을 갈랐다. 스털링의 득점이 인정된다면 원정다득점을 따지지 않고 맨시티가 골득실차에서 앞서 4강 진출을 확정 짓는 상황. 하지만 주심은 앞선 상황에서 아구에로의 오프사이드를 선언하며 결국 토트넘이 미소 지었다.

경기 후 영국 내 중계방송사 ‘BT스포츠’에서 심판 전문위원으로 활동 중인 전직 EPL 주심 피터 월튼은 자신의 의견을 개진했다. 윌튼은 “요렌테의 골은 핸드볼이 아니다. 그의 무릎에 맞았다”면서 “만약 공이 팔에 맞았다면 주심은 골을 취소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두 번째 VAR이었던 아구에로의 오프사이드에 대해 윌튼은 “완벽하게 정확한 판정이다. 공격 상황에서 아구에로가 오프사이드 위치였고, 공을 만져서는 안됐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화보] ‘기생충’ 최우식, 청량감 넘치는 비주얼로 여심 저격 [화보] ‘기생충’ 최우식, 청량감 넘치는 비주얼로 여심 저격
[화보] ‘레벨업’ 성훈, 청량미 넘치는 여름 남자의 매력 [화보] ‘레벨업’ 성훈, 청량미 넘치는 여름 남자의 매력
[화보] 뉴이스트 민현, A컷 같은 B컷 비하인드 선 공개 [화보] 뉴이스트 민현, A컷 같은 B컷 비하인드 선 공개
‘프로듀스X101’ 스타쉽 구정모-함원진, 감사 인사 전해…“우리 꼭 다시 만나요” ‘프로듀스X101’ 스타쉽 구정모-함원진, 감사 인사 전해…“우리 꼭 다시 만나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