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RECORD] ‘한국의 캡틴’ 손흥민, 아시아 전설이 됐다...최다골 신기록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대한민국의 ‘캡틴’ 손흥민(27, 토트넘)이 아시아의 전설이 됐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에서 3골을 넣으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이 토트넘의 역사를 또 한 번 썼다. 이날 손흥민은 멀티골을 폭발시키며 토트넘의 4강 진출을 이끌었고, 경기 최우수 선수에 선정되는 겹경사를 맞이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히스토리 메이커’ 손흥민이 또 하나의 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이번 맨시티전 두 골로 아시아 선수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최다 득점 신기록을 수립했다. 손흥민은 이번 두 골까지 총 12골을 기록했고, 이는 우즈베키스탄 공격수 막심 샤츠키흐가 우크라이나 명문 디나모 키예프에서 1999-00시즌부터 10년간 뛰며 넣은 챔피언스리그 11골을 깨트리는 아시아 신기록이다. 

손흥민의 이 기록은 레버쿠젠과 토트넘에서 뛰며 달성했다. 레버쿠젠에서 활약하며 총 3골을 기록했고, 토트넘으로 넘어와서 2016-17시즌 1골, 2017-18시즌 4골을 기록했다. 여기에 이번 시즌 4골을 더해 총 12골을 터뜨렸고, 만약 손흥민이 남은 일정에서 골을 넣는다면 신기록은 계속 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강하늘-공효진-김지석 ‘기대 되는 폭격형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 [포토] 강하늘-공효진-김지석 ‘기대 되는 폭격형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
[포토] 이종혁 ‘코미디 연기에 최적화된 웃음’ (두번할까요) [포토] 이종혁 ‘코미디 연기에 최적화된 웃음’ (두번할까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