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체스터 지역지, “맨시티 승리, VAR에 의해 도둑맞았다”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맨체스터 지역지가 맨체스터 시티와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에서 나온 판정에 분노했다. 맨시티가 VAR에 승리를 강탈당했다고 표현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18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 홋스퍼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4-3 승리를 거뒀지만 원정 다득점에서 뒤져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경기는 비디오 판독(VAR)이 승부를 갈랐다. 맨시티는 전반 4분 만에 스털링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손흥민에게 2실점을 허용했고, 베르나르도 실바와 스털링의 연속골로 승부를 3-2로 뒤집은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14분 아구에로가 추가골을 터트릴 때만 해도 맨시티의 4강 진출이 유력했다. 하지만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요렌테 몸 맞고 공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고, 핸드볼 파울을 가리기 위한 VAR이 가동됐다. 온필드 리뷰 끝에 주심은 득점은 선언했고, 이대로 경기가 끝난다면 토트넘의 4강 진출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스털링이 다시 토트넘의 골망을 갈랐다. 스털링의 득점이 인정된다면 원정다득점을 따지지 않고 맨시티가 골득실차에서 앞서 4강 진출을 확정 짓는 상황. 하지만 주심은 앞선 상황에서 아구에로의 오프사이드를 선언하며 결국 토트넘이 미소 지었다.

경기 후 맨체스터 지역지 ‘맨체스터 이브닝뉴스’는 “맨시티가 애매모호한 VAR에 의해 승리를 도둑맞았다”면서 “하나는 애매했고, 다른 하나는 정확했다. 맨시티의 쿼드러플 꿈은 끝났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공식입장] 프리스틴, 데뷔 2년 만에 해체…결경·예하나·성연 3인 재계약 [공식입장] 프리스틴, 데뷔 2년 만에 해체…결경·예하나·성연 3인 재계약
[★PICK] ‘프로듀스X101’ 김민규X김우석X김요한, 비주얼 甲 ‘삼김즈’ [★PICK] ‘프로듀스X101’ 김민규X김우석X김요한, 비주얼 甲 ‘삼김즈’
갓세븐, 신곡 ‘이클립스’ MV 2000만뷰 돌파…‘6월부터 월드투어 돌입’ 갓세븐, 신곡 ‘이클립스’ MV 2000만뷰 돌파…‘6월부터 월드투어 돌입’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