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팀에 승률 0%’ 맨시티...펩, "일단 4강이라도 가자"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EPL 최강 팀 중 하나인 맨시티가 유독 같은 리그 팀들을 만나면 작아졌다. 8강 1차전에서도 토트넘을 만나 무릎 꿇은 맨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일단 4강"을 외쳤다.

맨체스터 시티는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토트넘과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을 치른다. 지난 1차전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한 맨시티는 이 경기서 반드시 승리해야 4강에 진출할 수 있다.

하지만 흥미로운 통계가 있다. 맨시티의 챔피언스리그 역사를 살펴보면 EPL 클럽들과의 맞대결에서 약한 모습을 보였다. 1970-71시즌에는 첼시, 2017-18시즌에는 리버풀, 올 시즌에는 토트넘을 상대했고, 이 5경기 성적은 5전 전패. 승리는 물론 무승부도 없었다.

자존심이 구겨질 대로 구겨진 상태. 맨시티의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 전 열린 UEFA 기자회견에서 “너무 멀리 있는 꿈을 꾸지 않겠다. 일단 4강에 오르고 싶다”고 승리를 염원했고, “내일 경기에서 이기지 못한다면 두 개의 우승컵(챔피언스리그, EPL)을 놓치게 된다"며 패배 후 선수단의 사기 저하를 두려워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