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Piclick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이광수-이솜 "연기 케미? 사적으로도 친하게 지내"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 육상효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신하균은 "이 작품으로 처음 만났지만 원래 함께 연기했던 사람들처럼 굉장히 비슷한 부분도 많았고 성향도 잘 맞았다"며 "사적으로도 친하게 지냈다"고 밝혔다.

이어 "이광수 배우는 현장에서 집중력이 좋고 몰입을 잘하는 사람인지 처음 알았다. 보면서 놀랐다"며또 "이솜 배우는자연스러운 연기를 센스 있게 잘하더라. 장애가 있는 사람을 바라보는 시각을 잘 연기했다. 관객분들이 영화에 몰입을 잘하실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광수는 "신하균, 이솜 두 분 다 워낙 주변에서 좋은 이야기를 전해 들어서 만나기 전부터 만나고 싶었다"며 "처음부터 들었던 대로, 그 이상으로 좋았고 신하균 형이 워낙 편하게 해줬다. 이솜도 밝고 현장 모든 분과 잘 지내고 해서 촬영하면서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중에 제가 신하균 형의 나이가 됐을 때 형처럼 살면 내 인생은 성공한 인생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광수는 "촬영했을 때보다 재미있게 나온 장면은 마지막 장면인 것 같다. 감독님이 컷을 안 하셔서 애드립도 나왔고, 영화 전체적으로 봤을 때 마지막 장면이 훈훈하고 뭉클하다"고 명장면을 꼽았다.



이솜은 "시나리오 받았을 때, 이미 두 분이 캐스팅되었다. 동구, 세하 캐릭터를 어떻게 소화하실지 기대감이 있었다. 원가 선배님이시고 어려운 부분이 있었는데 너무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잘 연기할 수 있었다"고 했다.

또 "세하(신하균)는 얼굴 표정과 대사로 연기해야 하는데, 전달력도 너무 좋으시고 그런 모습이 감동적이었다.광수 오빠는 조용조용하더라. 그런 이미지라고 생각 못 했다. 집중력 좋은 모습에 배워야겠다 싶었다"고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로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혜림 ‘대학내일 표지모델 할 것 같은 분위기’ (리와인드 리복 포워드) [포토] 혜림 ‘대학내일 표지모델 할 것 같은 분위기’ (리와인드 리복 포워드)
‘녹두꽃’ 윤시윤, 충격적인 피투성이 모습…‘차갑게 돌변한 눈빛’ ‘녹두꽃’ 윤시윤, 충격적인 피투성이 모습…‘차갑게 돌변한 눈빛’
‘심포유-시우민 편’, 오늘(14일) 전격 출시…‘EXO-L을 위한 서프라이즈 선물’ ‘심포유-시우민 편’, 오늘(14일) 전격 출시…‘EXO-L을 위한 서프라이즈 선물’
전소미, 아이오아이 멤버들에게 축하 연락 받아…“오늘도 도연 언니와 영상 통화” 전소미, 아이오아이 멤버들에게 축하 연락 받아…“오늘도 도연 언니와 영상 통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