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Piclick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이광수-이솜 "연기 케미? 사적으로도 친하게 지내"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 육상효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신하균은 "이 작품으로 처음 만났지만 원래 함께 연기했던 사람들처럼 굉장히 비슷한 부분도 많았고 성향도 잘 맞았다"며 "사적으로도 친하게 지냈다"고 밝혔다.

이어 "이광수 배우는 현장에서 집중력이 좋고 몰입을 잘하는 사람인지 처음 알았다. 보면서 놀랐다"며또 "이솜 배우는자연스러운 연기를 센스 있게 잘하더라. 장애가 있는 사람을 바라보는 시각을 잘 연기했다. 관객분들이 영화에 몰입을 잘하실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광수는 "신하균, 이솜 두 분 다 워낙 주변에서 좋은 이야기를 전해 들어서 만나기 전부터 만나고 싶었다"며 "처음부터 들었던 대로, 그 이상으로 좋았고 신하균 형이 워낙 편하게 해줬다. 이솜도 밝고 현장 모든 분과 잘 지내고 해서 촬영하면서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중에 제가 신하균 형의 나이가 됐을 때 형처럼 살면 내 인생은 성공한 인생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광수는 "촬영했을 때보다 재미있게 나온 장면은 마지막 장면인 것 같다. 감독님이 컷을 안 하셔서 애드립도 나왔고, 영화 전체적으로 봤을 때 마지막 장면이 훈훈하고 뭉클하다"고 명장면을 꼽았다.



이솜은 "시나리오 받았을 때, 이미 두 분이 캐스팅되었다. 동구, 세하 캐릭터를 어떻게 소화하실지 기대감이 있었다. 원가 선배님이시고 어려운 부분이 있었는데 너무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잘 연기할 수 있었다"고 했다.

또 "세하(신하균)는 얼굴 표정과 대사로 연기해야 하는데, 전달력도 너무 좋으시고 그런 모습이 감동적이었다.광수 오빠는 조용조용하더라. 그런 이미지라고 생각 못 했다. 집중력 좋은 모습에 배워야겠다 싶었다"고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로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