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POINT] 맨유, 캄프 누 기적 얘기하기엔...메시 앞 실수연발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캄프 누의 기적을 재현하려 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치명적인 실수들을 연발하면서 바르셀로나에 무릎을 꿇었다. 그것도 세계 최고인 리오넬 메시 앞에서 실수를 저지르면서 준결승 티켓을 스스로 내줬던 맨유다.

맨유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0-3으로 대패했다. 1차전서 0-1로 패했던 맨유는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경기 전부터 맨유의 역전극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수장인 올레 군나 솔샤르 감독이 현역선수로 활동할 당시 맨유가 캄프 누에서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둬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솔샤르 감독도 “캄프 누의 밤을 기억한다”면서 내심 기대하는 눈치였다.

초반에는 괜찮은 출발을 보였다. 강력한 압박과 짜임새 있는 플레이로 세계 최강이라고 평가 받는 바르사 중원을 당황케 했다. 해볼만하다는 표정이 솔샤르 감독과 선수들로부터 나온 이유였다.

하지만 치명적인 실수가 흐름을 바꿔 놓았다.

맨유는 주장이자 왼쪽 풀백으로 선발 출전한 애슐리 영이 불안한 공 처리로 선제골에 빌미를 제공했기 때문이다. 영이 찬 킥이 하필이면 상대 선수 맞고 메시에게 흘렀다. 메시는 수비수들을 제친 뒤 평소보다 더 강하고 날카로운 슈팅으로 맨유 골망을 흔들었다.

영이 흔들리자 믿을 구석도 무너졌다. 바로 핵심 전력인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의 실수였다. 선제골이 나오고 4분 뒤 메시가 시도한 평범한 오른발 슈팅을 데 헤아가 뒤로 흘리면서 추가골로 기록됐다. 근소한 승부를 이어갈 수 있는 상황에서 심리적으로 무너진 순간이었다.

후반 16분에는 라이벌 리버풀 출신 필리페 쿠티뉴에게 쐐기골을 허용했다. 무너진 맨유가 준결승 진출에 대한 희망을 내려놓은 순간이었다.

맨유는 알렉스 퍼거슨 경까지 캄프 누에 동행하는 등 내심 기적적인 역전극을 바랐다. 초반 좋은 출발에도 불구하고 기적을 바라기에는 역량이 부족했다. 그것도 세계 최고인 메시에게 기회를 헌납하면서 스스로 무너지고 말았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강하늘-공효진-김지석 ‘기대 되는 폭격형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 [포토] 강하늘-공효진-김지석 ‘기대 되는 폭격형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
[포토] 이종혁 ‘코미디 연기에 최적화된 웃음’ (두번할까요) [포토] 이종혁 ‘코미디 연기에 최적화된 웃음’ (두번할까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