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리액션] 유베 충격탈락 불구...알레그리 "팀에 남겠다고 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유벤투스의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이 챔피언스리그 탈락 이후 팀 잔류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유벤투스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아약스에 1-2로 역전패했다. 1차전서 1-1로 비겼던 유벤투스는 합계 2-3으로 밀려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날 유벤투스는 전반 28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골로 앞서가면서 준결승 진출에 다가서는 듯 보였다. 하지만 전반 34분과 후반 22분 연이어 골을 내주면서 탈락하고 말았다.

알레그리 감독은 경기 후 “축구는 잔인하다. 상대에게 행운의 골을 허용하고 두려움이 생긴 것이 문제였다. 우리는 후반전에 질질 끄는 모습을 보였다. 다른 방식으로 접근했어야 했다”면서 아쉬움을 전했다.

다만 승자인 아약스에 대한 인정도 잊지 않았다. 알레그리 감독은 “아약스는 이번 결과를 얻을 충분한 자격을 가지고 있다. 준결승에 진출할 만하다”라고 칭찬했다.

전력에서 한 수 위로 여겨졌던 유벤투스는 역전패-탈락에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그동안 팀을 떠날 가능성이 여겨졌던 알레그리 감독은 잔류의 뜻을 나타내 관심을 모았다. 알레그리 감독은 여러 팀들과 연결된 바 있다.

알레그리 감독은 “나는 (유벤투스) 회장에게 남겠다고 이야기했다. 우리는 함께 앉아서 미래에 대해 논의할 것이다”라면서 잔류의 뜻을 피력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화보] ‘기생충’ 최우식, 청량감 넘치는 비주얼로 여심 저격 [화보] ‘기생충’ 최우식, 청량감 넘치는 비주얼로 여심 저격
[화보] ‘레벨업’ 성훈, 청량미 넘치는 여름 남자의 매력 [화보] ‘레벨업’ 성훈, 청량미 넘치는 여름 남자의 매력
[화보] 뉴이스트 민현, A컷 같은 B컷 비하인드 선 공개 [화보] 뉴이스트 민현, A컷 같은 B컷 비하인드 선 공개
‘프로듀스X101’ 스타쉽 구정모-함원진, 감사 인사 전해…“우리 꼭 다시 만나요” ‘프로듀스X101’ 스타쉽 구정모-함원진, 감사 인사 전해…“우리 꼭 다시 만나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