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POINT] ‘원맨쇼’ 메시가 마법을 부린 순간, 경기는 끝났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마법을 부리며 선제골을 만든 순간, 경기는 사실상 끝이 났다.

바르셀로나는 17일 새벽 4시(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캄프 누에서 열린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3-0으로 완벽하게 제압했다. 지난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바르셀로나는 합계 스코어 4-0으로 준결승 티켓을 따냈다. 8강 징크스를 깬 바르셀로나가 4강에 진출한 것은 4년 만이다.

경기 초반의 양상은 지난 1차전과 같았다. 맨유가 강한 압박과 빠른 역습으로 주도권을 잡았고, 전반 1분 포그바의 스루패스를 받은 래쉬포드가 빠르게 침투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분위기는 순식간에 변했다. 한 마디로 메시의 원맨쇼였다. 전반 16분 영이 치명적인 실수를 범하며 볼을 뺏겼고, 이후 메시가 잡아 수비수 한 명을 따돌리고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메시는 너무나도 여유로웠고, 그의 발을 떠난 공은 골문 구석으로 빨려들어갔다. 세계 최고의 골키퍼라는 평가를 받는 데 헤아도 손을 쓸 수 없었다.

사실상 이때 경기가 끝났다. 맨유는 역전을 위해 2골이 필요했지만 메시의 마법은 맨유를 무너뜨렸고, 맨유 선수들의 정신력은 크게 흔들렸다. 결국 데 헤아가 치명적인 실수를 했고, 이번에도 메시였다. 전반 20분 메시가 역습 상황에서 빠른 타이밍에 슈팅을 시도했고, 데 헤아가 캐칭 실수를 범하며 골로 연결됐다.

메시의 활약은 계속됐다. 반칙이 아니면 메시를 막을 수는 없었다. 메시는 간결한 드리블 돌파와 창의적인 패스 플레이로 바르셀로나의 공격을 진두지휘했고, 메시의 발끝에서 계속해서 찬스가 나왔다. 결국 바르셀로나는 후반에 쿠티뉴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완벽한 승리를 따냈다.

당연히 최고 평점이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메시에게 경기 최고 평점인 10점을 부여했고, 만점 활약을 인정했다. 반면, 큰 실수를 범한 데 헤아는 최하 평점인 4.6점을 받았다.

결과는 3-0 완승. 결국 맨유가 무너지기 시작한 것은 메시의 선제골이 터진 이후였고, 메시가 마법을 부린 순간 경기는 끝이 났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포토] 임수향부터 이장우까지 ‘MBN 새 역사 쓸 드라마 기대↑’ (우아한 가) [포토] 임수향부터 이장우까지 ‘MBN 새 역사 쓸 드라마 기대↑’ (우아한 가)
[포토] 김진우 ‘모완준의 스윗한 눈웃음’ (우아한 가) [포토] 김진우 ‘모완준의 스윗한 눈웃음’ (우아한 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