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리뷰] ‘오바메양 골’ 아스널, ‘10명’ 왓포드에 1-0 신승...4위 탈환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아스널이 왓포드 원정에서 값진 승리를 거뒀다.

아스널은 16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왓포드에 위치한 비커리지 로드 스타디움서 열린 왓포드와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스널은 승점 66이 돼 한 경기 덜 치른 상황에서 첼시에 득실차로 앞선 4위에 올랐다. 반면, 왓포드는 10위를 유지했다.

[선발 라인업] 디니 VS 오바메양

홈팀 왓포드는 그레이, 디니, 휴즈, 두쿠레, 카푸에, 키코, 마시나, 카스카르트, 카바셀레, 얀마트, 포스터를 선발로 기용했다. 이에 맞서 아스널은 오바메양, 미키타리안, 램지, 이워비, 토레이라, 샤카, 무스타피, 코시엘니, 마브로파노스, 몬레알, 레노를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전] 오바메양 골-디니 퇴장

전반 시작과 함께 왓포드는 휴즈의 두 차례 연속된 슛으로 아스널을 위협했다. 아스널은 전열을 정비하며 안정세를 찾았고, 양 팀의 균형이 맞춰졌다.

이 가운데 선제골의 주인공은 아스널이었다. 전반 10분 왓포드 골키퍼 포스터가 박스 안에서 걷어내려던 공을 오바메양이 압박을 통해 실수를 유도해 골을 만들었다.

왓포드의 악재가 이어졌다. 실점 1분 뒤 공격의 핵심 디니가 토레이라를 팔꿈치로 가격해 곧바로 퇴장 명령을 받았고 수적 열세에 놓였다. 아스널은 이후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용하려 했고, 왓포드는 위기를 기회로 삼으려 적극적으로 반격하며 아스널 골문을 위협했다.

왓포드는 전반 32분 박스 정면에서 프리킥 기회를 잡았고, 이를 카푸에가 슛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레노의 환상적인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전] 아스널, 1점 지키기 성공

1점 리드를 잡았지만 수세에서 전반을 마친 아스널은 후반 시작과 함께 외질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아스널은 전반 12분 이워비의 크로스에 이어 미키타리안이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지만 포스터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아스널은 후반 14분 마브로파노스를 불러들이고 귀엥두지를 투입하면서 백3 형태로 전환했다. 하지만 후반 17분 왓포드 마시나의 강력한 중거리 슛이 아스널의 골대를 강타하는 등 왓포드가 기회를 잡아갔다.

왓포드의 기세가 이어지자 아스널은 후반 23분 램지를 대신해 마이틀란드-나일스를 마지막 교체 카드로 활용하며 안정감을 더하려 했다.

결국 승자는 아스널이었다. 후반 35분 마이틀란드 나일스가 그레이의 결정적인 기회를 막아내는 등 아스널은 실점 없이 승리를 가져갔다. 

[경기결과]

왓포드(0) : -

아스널(1) : 오바메양(전10)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o image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no image ‘위대한 쇼’ 송승헌vs임주환, 2대에 걸친 질긴 악연 예고…‘팽팽한 맞대면’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