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오피셜
인천, 안데르센 감독과 계약해지...임중용 대행 체제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인천유나이티드의 욘 안데르센 감독이 결국 팀을 떠나게 됐다. 인천 구단과 안데르센 감독은 상호해지 형태로 결별하게 됐다.

인천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안데르센 감독과 상호 합의 계약 해지를 통해 결별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안데르센 감독은 지난해 6월 인천의 제 8대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그리고 2018시즌 9승 7무 8패의 기록을 거두며 최종 순위 9위로 인천의 K리그 1 잔류를 이끌었다. 올 시즌 들어서는 개막 후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 행진을 통해 나쁘지 않은 출발에 나섰지만 이후 5경기에서 내리 패하며 리그 최하위로 추락했다.

인천 구단은 경기력 향상과 침체된 팀 분위기의 쇄신을 위해 안데르센 감독과 함께 고민한 결과 상호 합의를 통해 계약을 해지하게 됐다.

안데르센 감독은 “2019시즌 좋지 않은 시작이었다. 구단과 상호 협의를 통해 계약 해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은 임중용 수석코치의 감독 대행 체제로 팀을 꾸리기로 했다. 인천은 시즌 초반 사령탑 변화를 주는 등 반등을 위한 희망의 불씨를 키워가겠다는 각오다.

사진= 인천유나이티드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