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케인 부상입힌 델프 붙잡은 포체티노 “운이 좋았어, 퇴장감이었는데”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해리 케인에게 부상을 입힌 파비안 델프를 향해 외쳤던 말이 공개됐다.

토트넘 홋스퍼는 1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후반 10분, 케인이 델프에게 발목을 밟히며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빠져나가는 악재를 맞이했다. 하지만 후반 33분, 손흥민의 결승골을 앞세워 맨시티를 꺾고 4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케인이 부상으로 빠져나간 후 포체티노 감독은 터치라인에서 델프를 향해 무언가 소리치는 장면이 방송 카메라를 통해 포착됐다. 또한 경기 후에도 마찬가지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델프를 붙잡고 무언가 길게 이야기하는 모습이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가한 포체티노 감독은 당시 상황에 대해 “우리의 대화는 친밀했다”면서 “‘너는 운이 좋았어. VAR로 당시 상황을 체크하고 있었고, 아마 너는 퇴장이었어야 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케인과 델프 모두 공을 향해 경합하고 있었고, 서로를 다치게 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면서 “우리 사이에 더 이상의 문제는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보좌관' 이정재-신민아-이엘리야-김동준 등 8인의 포스터..리얼 정치극이 온다 '보좌관' 이정재-신민아-이엘리야-김동준 등 8인의 포스터..리얼 정치극이 온다
김재환, 워너원과 그 이후 인기에 대해…“항상 냉정하게 생각했다” 김재환, 워너원과 그 이후 인기에 대해…“항상 냉정하게 생각했다”
[포토] 김재환 ‘24개월 재주 많은 천재 몬모의 재롱 타임’ (쇼케이스) [포토] 김재환 ‘24개월 재주 많은 천재 몬모의 재롱 타임’ (쇼케이스)
[포토] 김래원 '믿고 보는 연기력에 기대 만발'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포토] 김래원 '믿고 보는 연기력에 기대 만발'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