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공식발표] ‘주심에게 욕설+퇴장’ 코스타, 8경기 출전정지 징계...시즌아웃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주심에게 욕설을 해 퇴장당한 디에고 코스타가 무려 8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코스타는 지난 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캄프 누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2018-19 시즌 스페인 라리가 31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전반 28분 만에 퇴장 당했다.

당시 경기에서 코스타는 파울을 당한 상황에서 주심과 언쟁을 벌였고, 과도한 항의 끝에 주심이 퇴장을 명령했다. 경기는 수아레스와 메시의 연속골을 앞세운 바르셀로나가 2-0 승리를 거뒀다.

코스타가 퇴장당한 이유가 주심에게 과도한 욕설을 했음이 스페인 언론들의 보도를 통해 흘러나왔고, 스페인축구협회가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그리고 11일, 스페인축구협회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코스타의 징계 결과를 발표했다.

스페인축구협회에 따르면 코스타는 주심에게 심한 욕설, 퇴장 판정 후 주심의 팔을 잡으며 거세게 항의한 것 두가지 항목에 의해 기소됐고, 각각의 항목에 대해 4경기 출전정지 징계, 3,005유로(한화 386만원)의 벌금을 받게 됐다.

따라서 두 가지 항목의 징계가 합쳐지며 코스타는 총 8경기 출전정지, 벌금 6,010유로(772만원)를 부과 받게 됐다. 38라운드까지 열리는 스페인 라리가에서 7경기 남은 현재, 코스타는 8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으며 이번 시즌 남은 경기에서 뛰지 못하게 됐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스페인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포토] 임수향부터 이장우까지 ‘MBN 새 역사 쓸 드라마 기대↑’ (우아한 가) [포토] 임수향부터 이장우까지 ‘MBN 새 역사 쓸 드라마 기대↑’ (우아한 가)
[포토] 김진우 ‘모완준의 스윗한 눈웃음’ (우아한 가) [포토] 김진우 ‘모완준의 스윗한 눈웃음’ (우아한 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