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ISSUE] 메시 피 흘리던 순간, 맨유팬들은 ‘호날두 응원가’를 불렀다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리오넬 메시가 거친 견제에 쓰러지자 올드 트래포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응원가를 불렀다. 호날두는 과거 6시즌 간 맨유에서 뛰었다.

바르셀로나는 11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메시는 맨유 수비수들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세계 최고의 공격수로 불리는 메시였기에 ‘집중 견제’는 당연한 것이었다. 특히 전반 30분, 스몰링과의 경합과정에서 메시는 코피를 흘렸고, 눈 주변에 멍이 들기도 했다.

그럼에도 메시는 전반 12분, 반대편의 수아레스를 바라보고 크로스를 올렸고, 수아레스의 헤더 슈팅이 루크 쇼 맞고 굴절되며 그대로 골망을 흔드며 선제골에 기여했다. 이 골이 결승골이 되며 바르셀로나는 4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메시가 스몰링에게 가격당해 쓰러지던 순간, 맨유 홈팬들은 ‘비바 호날두’를 외쳤다. 영국 ‘메트로’는 같은 날 “메시가 바르셀로나 의료진의 치료를 받자 맨유 팬들이 호날두 챈트를 불렀다”면서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후 불린 적 없는 응원가”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o image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no image ‘위대한 쇼’ 송승헌vs임주환, 2대에 걸친 질긴 악연 예고…‘팽팽한 맞대면’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