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A매치 데뷔’ 강채림, “국가대표된 게 실감나요"

[인터풋볼=춘천] 이현호 기자=“국가대표된 게 실감나요."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강채림의 표정은 설렘으로 가득 찼다. 동시에 자신감도 엿보였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9일 오후 4시 45분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A매치 국내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지난 6일 용인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1차전에서 2-3으로 패한 한국은 1무 1패로 A매치 2연전을 마무리했다.

이날 태극마크를 달고 처음으로 출전한 강채림은 “데뷔전이라서 긴장을 많이했다. 윤덕여 감독님과 언니들이 자신감 갖고 뛰라고 격려해줘서 경기를 잘 마쳤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른쪽 미드필더로 출전한 것에 대해 “원래 소속팀에서도 원래 중앙과 사이드를 다 맡았다. 윤 감독님 역시 두 포지션을 다 뛸 거라 말씀해주셨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6일 용인에서 뛴 경기에서도 그렇고 이번 경기도 먼 곳 춘천까지 많은 팬들이 와주셨다. 국가대표가 되었다는 게 크게 실감난다”며 벅찬 표정으로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날 맞붙은 아이슬란드는 월드컵에서 한 조에 속한 프랑스, 노르웨이를 대비한 상대였다. 이에 대해 강채림은 “체격도 크고 피지컬적인 부분에서 엄청 우월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막상 부딪혀보니까 제가 더 가다듬으면 충분히 해볼만 하다고 느꼈다”고 당찬 자신감도 내비쳤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