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기자회견] 윤덕여 감독, “지소연에게 수비 집중될 때를 노린다"

[인터풋볼=춘천] 이현호 기자=대한민국 여자축구 대표팀의 윤덕여 감독은 스타 플레이어 지소연을 활용한 공격을 다짐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9일 오후 4시 45분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A매치 국내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지난 6일 용인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1차전에서 2-3으로 패한 한국은 1무 1패로 A매치 2연전을 마무리했다.

경기 종료 후 윤덕여 감독은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팬 여러분들이 경기장을 찾아주셨다. 기대에 맞게 승리했어야 하나 그러지 못해 죄송스럽다. 이번 평가전은 우리가 월드컵에서 마주할 프랑스, 노르웨이전을 대비해 좋은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체격적으로 작은 신체조건은 보완하기 힘들다. 큰 선수들과의 경기에서는 용기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런 선수들과의 경기에서는 단 한 명이 힘과 높이를 막기 어렵다. 체력적인 보완을 필수로 조직력을 다지겠다. 힘들겠지만 최종 훈련을 통해 극복해야 한다”며 보완점을 답했다.

또한 “북유럽 국가와의 이번 2차례 평가전은 굉장히 옳은 선택이었다”고 평가전을 매우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이어서 “1차전에서 3실점을 했고, 이번 2차전에서도 실수로 실점을 내줬다. WK리그와의 신체적 차이를 적응해야 한다. 상대의 스피드를 대처하는 능력이 부족했다. 실점 장면에서 세컨볼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다”고 되돌아봤다.

윤 감독은 “지소연은 유럽에서 큰 경험이 있는 선수다. 다들 보셔서 알겠지만 경기를 풀어나가는 능력이 뛰어나다. 이민아는 체격은 왜소하지만 기술이 뛰어난 선수다. 유럽 선수들을 상대할 때 어려움이 있는 건 사실이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강채림을 (이민아 자리에) 공격적으로 배치해 지소연의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그래서 이민아를 선발이 아닌 후반에 투입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선수 구성에 대해 “여민지에게 자리에 연연하지 말고 자유롭게 뛰라고 말했다. 골키퍼는 가장 고민스러운 포지션이다. 오늘 출전한 강가애는 빌드업 등 불안한 모습이 보였다. 이번 평가전을 통해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주고자 출전시켰다. 더 자신감을 갖고 월드컵에 가서도 김정미와 함께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격려를 전했다.

윤 감독은 선수들 개개인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번 대표팀 훈련을 통해 간절함을 보여줬다. 부상에서 회복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제가 요구한 움직임을 잘 따라오고 있다. 지난 U-17 월드컵 우승할 때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믿는다"고 기대했다.

강채림에 대해서는 "오늘 데뷔전인데도 매우 잘 해줬다. 오랫동안 지켜봐서 잘 알고 있는 선수다. 물론 나이는 어리지만 기존에 있는 선수들과 당당하게 맞설 수 있다. 경쟁력이 충분하다"고 답했다.

끝으로 지소연에 대해 "굉장히 잘 해주고 있는 선수다. 상대의 마크가 지소연에게 집중될 때 그 점을 이용해 우리의 플레이를 만들어야 한다. 공격의 실마리를 풀어가는 데에 매우 중요하다. 주위에 있는 선수들의 역할이 더욱 필요하다. 더 많은 준비와 훈련으로 보완하겠다"고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