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웃지 못한 이금민, “최다 관중 앞 패배, 그래서 더 아쉬워”

[인터풋볼=용인] 유지선 기자= 이금민이 체격이 좋은 아이슬란드를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그러나 아쉬운 패배로 인해 활짝 웃지는 못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6일 오후 2시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A매치 국내 평가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통한의 실점을 내 주면서 2-3으로 패했다. 두 팀은 오는 9일 오후 4시 45분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으로 장소를 옮겨 다시 한 번 평가전을 갖는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전체적으로 경기를 주도하며 공세를 펼쳤지만, 전반전에만 실수로 두 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물론 반전은 있었다. 후반전 교체 투입된 이금민이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고, 1골 1도움을 기록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것이다.

상대팀 감독도 한국 선수들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선수로 이금민을 꼽았다. 자신이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활약한데다 한국 여자축구 최다 관중 기록까지 새롭게 쓰여진 경기, 그러나 이금민은 경기 종료 후 환하게 웃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뒤 믹스트존에서 만난 이금민은 “제가 본 경기들 중 가장 많은 관중이 찾아주셨다. 리그에서도 보지 못한 장면이다. 정말 좋았고 감사했다”면서 “그러나 많은 관중들이 와서 보신만큼 나 자신에게 실망과 아쉬움이 크다. 많은 분들이 보고 실망하셨기 때문이다. 골을 넣긴 했지만 기쁘지 않다. 아쉬웠던 경기”라고 평가했다.

아이슬란드는 노르웨이, 프랑스 등 한국이 월드컵에서 상대해야 하는 유럽 팀들을 염두에 두고 치른 모의고사다. 이에 대해 이금민은 “몸싸움이 확실히 강하더라. 우리가 상대할 수 없는 힘이었다”면서 “그래서 많이 부딪히기 보다는 발밑으로 주고받고, 뒷공간으로 빠져나가는 움직임을 많이 가져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나름대로의 해법을 제시했다.

이어 그는 “지금보다 더 세밀해지고 상대 진영에서 냉정해져야 한다. 오늘 경기에서 분명 아쉬운 부분들이 있었다. 득점 과정에서 세밀하지 못했던 부분이 개인적으로는 가장 아쉬웠던 부분이다. 2차전에서는 오늘보다 더 많이 뛰고 좋은 움직임 가져가서 선수들이 모두 더 많은 득점을 하도록 하겠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