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기자회견] 아이슬란드 감독, “한국의 공격 숫자와 속공 놀라웠다”

[인터풋볼=용인] 유지선 기자= 아이슬란드 여자 축구대표팀의 욘 헉쏜 감독이 한국의 공격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털어 놓았다.

아이슬란드 여자축구 대표팀은 6일 오후 2시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의 A매치 평가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리며 3-2로 승리했다. 두 팀은 오는 9일 오후 4시 45분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으로 장소를 옮겨 다시 한 번 평가전을 갖는다.

욘 헉쏜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 만족한다. 강팀인 한국을 상대로 선수들이 잘해줬다고 생각한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서 아이슬란드는 전반전 효율적인 경기를 펼쳤다. 한국에 주도권을 내주긴 했지만, 두 차례 나온 슈팅을 모두 골로 마무리하면서 두 골 차로 리드를 잡은 것이다. 후반전에는 한국의 공세에 고전하면서 동점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골로 승리를 챙겼다.

이에 대해 욘 헉쏜 감독은 “특히 전반전 선수들이 보여준 플레이에 만족한다. 올해 치른 경기들 중 가장 잘 풀어나간 전반전이었다”면서 “후반전은 한국 선수들을 효과적으로 막아는 데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선수들이 끝까지 강한 정신력을 보여주면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경기 전 예상했던 한국의 모습은 후반전 한국의 모습과 가까웠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선수는 10번(이금민)이었다”면서 “한국의 속공은 월드컵에서 유럽 팀들을 상대할 때 장점이 될 것 같다. 공격 쪽에 많은 선수들을 두는 점도 놀라웠다. 좋은 전략이 될 것이다. 월드컵에서도 한국을 지켜볼 것이며, 잘할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