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POINT] ‘꼭짓점 고정!’ 황인범, 이제는 벤투호의 핵심으로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유지선 기자= 황인범이 볼리비아전에 이어 콜롬비아전에서도 다이아몬드 전형의 위쪽 꼭짓점 역할을 전담했다. 이제는 벤투호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한 황인범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은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3월 A매치를 모두 승리로 장식했고, 콜롬비아를 상대로 2연승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4-1-3-2 포메이션을 꺼냈다. 손흥민과 황의조가 투톱을 이뤘고, 이재성과 황인범, 이청용, 정우영이 중원에서 다이아몬드 형태를 이뤘다. 4백은 김문환, 김영권, 김민재, 홍철이 구축했으며,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벤투 감독은 볼리비아전과 마찬가지로 중원에 다이아몬드 전형을 그대로 들고 나왔다. 그러나 선수 구성에는 변화가 있었다. 나상호와 권창훈으로 구성된 날개가 이재성과 이청용 조합으로 바뀌었고, 4백 앞에는 주세종 대신 정우영이 섰다.

그러나 변화가 없는 한 자리가 있었다. 바로 위쪽 꼭짓점 자리다. 두 경기 연속 꼭짓점에 선 황인범은 콜롬비아전서도 부지런히 뛰며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했다. 간간이 번뜩이는 패스를 찔러주던 황인범은 전반 16분 전방에 있는 황의조를 보고 패스했고, 이것이 손흥민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벤투 감독은 경기 도중에도 황인범이 터치라인에 설 때면 틈틈이 따로 전술을 지시하며 ‘황인범 길들이기’에 꽤 공을 들이는 모습이었다. 경기를 마친 뒤에는 2선 관련 질문에 황인범을 따로 거론하며 “황인범이 유일하게 측면이 아닌 중앙에서만 뛸 수 있는데, 공격적으로 뛰어나며 수비적으로도 도움이 된다. 전술적 이해도까지 뛰어나다”고 칭찬했다.

기성용이 빠진 중원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된 황인범, 3월 A매치 두 경기에서 중원 구성을 달리했던 벤투 감독의 변하지 않은 ‘픽’은 황인범이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